혜리 “적당한 속도로 흘러간 20대, 30대도 이렇게” [화보]

114

혜리가 ‘지큐 코리아’(GQ KOREA) 1월 호와 함께한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사진=지큐 코리아(GQ KOREA)
사진=지큐 코리아(GQ KOREA)

배우 혜리가 ‘지큐 코리아’의 2024년 신년호에서 혜리 그 자체의 매력을 담은 화보를 공개했다. 홀리데이 에디션을 연상하게 하는 다채로운 컬러 속 혜리의 사랑스러움을 가감 없이 드러낸 화보와 30대를 맞이하는 소감을 담은 인터뷰가 그의 2024년이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혜리는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휴식기 동안 다녀온 여행이 비워내는, 혹은 채워지는 여행이었는지 묻는 질문에 “여행하면서 생각도, 시야도 넓어진 느낌이다. 투명해지고. 그래서인지 한국 돌아와서는 무엇을 새로 계획하거나 채우지 않아도 될 만큼 충분하다 싶었다.”라고 답했다.

이어 혜리의 20대의 속도에 대한 질문에는 “빠르진 않았다. 적당했다. 저는 한 해를 떠올렸을 때 하나라도 ‘반짝!’하는 게 있으면 잘 보냈다 싶다. 스무 살에 ‘기대해’가 나왔고, 스물한 살에 ‘진짜 사나이’, 스물두 살에 ‘응답하라 1988’. 그래서 30대도 이렇게 보내고 싶다. 차근차근, 하나씩 이뤄나가면서.”라고 답해 그의 반짝이는 30대를 기대하게 했다.

한편 혜리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지큐 코리아’ 1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