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또다른 킹산직?…채용전환형 서비스 엔지니어 뽑는다

170

현대차가 13일부터 2024년 서비스 엔지니어 인턴 모집을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채용을 통해 현대차는 전국 22개 직영 하이테크센터에서 차량을 정밀 진단하고, 고난도 정비 업무를 수행할 채용전환형 인턴사원을 선발한다.

현대차는 채용의 문을 넓히는 동시에 급변하는 자동차 산업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전공에 제한을 두지 않고 자동차 관련 전공자뿐 아니라 전기전자, 소프트웨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역량과 경쟁력을 갖춘 인재를 모집한다.

특히 이번 채용은 미래 모빌리티 전환에 맞춰 기존의 자동차 기능 정비뿐 아니라 전기·전자, IT/SW 등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하이테크 진단 및 고난도 정비까지 수행 가능한 인재를 육성하는 것이 목적이다.

지원 자격은 학사 학위 취득(예정)자로 전공 제한이 없다. 진단, 정비 관련 우수 역량을 보유한 경우 학위와 무관하게 지원 가능하다. 인턴 희망자는 이달 13일 오전 10시부터 30일 오후 5시까지 현대차 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할 수 있다.

채용절차는 ▲서류전형 ▲인적성 검사(HMAT, Hyundai Motor group Aptitude Test) ▲면접전형 순으로 진행된다. 선발된 인턴을 대상으로 2024년 2월부터 약 5주간 정비 직무를 습득할 수 있는 기초 기술교육과 현업 실습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실습 종료 후에 우수 수료자를 최종 선발해 2024년 4월부터 신입사원으로 채용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채용 기간 현직자와 인사담당자가 참여하는 온·오프라인 잡페어(Job Fair)를 개최해 구직자들이 필요로 하는 정보를 상세하게 제공한다.

오프라인으로 개최되는 성수 잡페어는 이달 18일부터 19일까지 이틀간 서울 성수동 현대차 동부하이테크센터에서 열린다. 잡페어는 현대차 직원들이 실제 근무하는 공간을 배경으로 ▲현대차 구성원의 일과 성장, 기업문화를 소개하는 팝업 전시 ▲ 현직자와 함께하는 소통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서울=뉴시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