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 때마다 감탄, 3대째 샀다”…전직 회장이 극찬한 ‘이 차’

174
박용만 전 두산그룹 회장이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아의 경차 ‘레이’ 앞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 그는 “골목길이 비좁고 주차도 아주 어려운 동네를 다녀도 걱정이 없다. 실내가 워낙 넓고 천정이 높아 아주 쾌적하고 짐이 한없이 들어 간다”며 “레이를 세대째 사서 운행중인데 대한민국에서 만든 자동차중 정말 칭찬 받고 상 받아야하는 차”라고 했다. 박 전 회장은 2021년 11월 두상경영연구원 회장을 사임하면서 두산그룹을 떠난 뒤 달동네에 반찬을 배달하는 봉사 등을 하고 있다. 출처: 박용만 전 두산그룹 회장의 페이스북박용만 전 두산그룹 회장이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아의 경차 ‘레이’ 앞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 그는 “골목길이 비좁고 주차도 아주 어려운 동네를 다녀도 걱정이 없다. 실내가 워낙 넓고 천정이 높아 아주 쾌적하고 짐이 한없이 들어 간다”며 “레이를 세대째 사서 운행중인데 대한민국에서 만든 자동차중 정말 칭찬 받고 상 받아야하는 차”라고 했다. 박 전 회장은 2021년 11월 두상경영연구원 회장을 사임하면서 두산그룹을 떠난 뒤 달동네에 반찬을 배달하는 봉사 등을 하고 있다. 출처: 박용만 전 두산그룹 회장의 페이스북

“대한민국에서 만든 자동차 중 정말 칭찬받고 상받아야 하는 차다”

박용만 전 두산그룹 회장이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아의 경차 ‘레이’ 사진을 올리며 이처럼 말했다. 박 전 회장은 ‘자동차 예찬’ 이라는 제목으로 레이와 관련된 일화를 소개했다. 그는 “골목길이 비좁고 주차도 아주 어려운 동네를 다녀도 걱정이 없다. 주방서 만든 반찬을 배달을 하느라 레이를 탈 때마다 감탄에 감탄을 한다”며 “소형차지만 실내가 워낙 넓고 천정이 높아 아주 쾌적하고 짐이 한없이 들어 간다. 게다가 뒷문 중 하나는 슬라이딩 도어라 좁은 골목서 차에 타고 내리는데 문제가 없다”고 칭찬했다. 이어 “앞문 까지 열면 차 한쪽이 완전히 개방되서 무슨 물건이든 쉽게 드나들 수 있다. 전자장치나 편의 장치들도 꼭 필요한건 다 있고 꼭 필요하지 않은 것들만 없다”고 썼다.

2011년 12월 출시된 레이는 8월까지 36만9500여 대의 누적 판매를 기록한 대한민국 대표 경차다. 박 전 회장은 “레이를 세대째 사서 운행중이다. 불법이지만 할 수 없이 이 차에 아홉명이 타고 당당히 산비탈을 올라간 적도 있다( 쉿! 비밀)”이라는 일화도 덧 붙였다.

박 전 회장은 2021년 11월 두상경영연구원 회장을 사임하면서 두산그룹을 떠났다. 그 후 달동네에 반찬을 배달하는 봉사 등을 하고 있다. 지난해 1월에는 컨설팅 회사 벨스트리트 파트너스를 세우고 아들과 함께 스타트업 발굴 등 일도 하고 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