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그리스 아스트팔리아 섬 e모빌리티 전환 순조롭게 진행”

127

폭스바겐이 2023 6 13, 그리스의 아스티팔리아 섬을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위한 미래의 실험실로 만들고 있다고 발표했다. 폭스바겐 그룹과 그리스 공화국의 공동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점진적으로 e-모빌리티, 디지털 모빌리티 솔루션 및 녹색 에너지로 전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첫 번째 결과는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이 섬에는 새로운 디지털 모빌리티 솔루션이 잘 구축되어 있으며 주민의 25%가 정기적으로 아스티버스(ASTYBUS) 승차 공유 서비스를 사용한다. 지난 12개월 동안에만 20km 이상의 고객 운송을 완료했다. 전기화도 진행 중으로 이 섬에 등록된 거의 모든 신차는 배터리 전기차다.

폭스바겐그룹과 그리스 정부는 2020 11월 아스티팔리아에 선구적인 모빌리티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전기 자전거, 스쿠터 및 전기 자동차와 함께 공유 전기 모빌리티 및 렌탈 서비스 도입이 포함됐다. 다음 단계에서는 지역 경제을 위한 모든 상업용 차량과 경찰, 구급차, 공공 부문 차량과 같은 관용 차량도 전기화된다. 그런 다음 엘리의 월 박스 충전기를 섬 전체에 설치할 계획이다.

차량 공유 서비스 아스티고를 통해 고객은 폭스바겐의 전기차, 세아트 모(MÓ)의 전기 스쿠터, 두카티의 전기 자전거를 빌릴 수 있다. 예약은 통합 아스티 무브(astyMOVE)앱을 통해 스마트폰으로 가능하다. 여기에는 특히 공공 충전 인프라, 개인 고객 및 회사를 위한 특별 보조금 제도, 당국 차량(: 경찰, 공항)의 전기화, 모빌리티 서비스 아스티버스 및 아스티고도 포함된다. 작은 섬의 전기차 수는 단기간에 0에서 84대로 증가했다.

차량 공유 서비스 아스티버스는 제한적인 지역 교통 수단을 제공했던 전통적인 버스 노선을 대체했다. 버스 노선과 달리 아스티버스는 연중 내내 운영되며 섬의 더 많은 장소를 연결한다. 계절에 따라 최대 5대의 차량이 운행된다.

이러한 이니셔티브의 대부분은 지금까지 완료되었거나 시작되었으며 약 6개월마다 정기적인 업데이트가 제공된다. 개인 차량 판매는 2021 6월에 시작되었지만 폭스바겐은 2022 4월까지 e-Up, ID.3  ID.4, 세아트 모 이스쿠터 125라인업을 공급했다.

현지 설문 조사에 따르면 아스티 버스에 대해 97%의 승인이 나타났으며 사용자는 저렴한 가격과 결합된 유연한 사용을 높이 평가했다. 가장 중요한 요소로 비용을 꼽았다. 충전 인프라도 더 이상 장애물로 보이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폭스바겐은 다음 단계는 에너지 시스템을 갱신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기존의 소규모 태양광 발전소로 전기를 공급하게 되어 섬 전체가 그린 에너지 지역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음 이정표는 3.5MW 용량의 태양광 발전소와 배터리 저장 시스템으로 구성된 하이브리드 전력 시스템의 건설로 2024년에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폭스바겐은 이 시스템이 100% 커버할 것이라고 밝혔다. e-모빌리티를 위한 섬의 에너지 수요와 일반 에너지 수요의 최대 60%를 차지한다.

2026년까지 에너지 시스템은 더욱 확장되어 최종 단계에서 총 에너지 수요의 약 80%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금까지 이 섬은 연간 최대 5,000톤의 CO2를 배출하는 디젤 발전기에서 전기를 공급받았다.

스마트&서스테이너블 아이랜드 프로젝트는 360도 변화를 포함하도록 설계된 폭스바겐 그룹과 그리스의 공동 이니셔티브이다. 2022년 파트너는 아테네에서 전문적으로 재활용할 파손된 차량을 수거하는 자원봉사자와 함께 폐차로부터 섬을 해방하기 위한 재활용 이니셔티브를 시작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