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울산에 이어 인도에도 24억 달러 투자해 전기차 생산 공장 건설한다

179

현대자동차가 인도 타밀나두주에 향후 10년간 2000억 루피(24억5,00만 달러)를 투자해 인도 전기차 생산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했다. 타밀 나두의 첸나이는 아시아의 디트로이트라고 불린다.현대차는 첸나이 인근 공장의 생산능력을 연간 약 77만5000대에서 85만대로 늘릴 계획이다. 또 현대차 인도법인은 연간 17만8000대 규모의 배터리팩 조립공장을 구축하고 향후 5년 안에 남부 전역에 전기차 충전소 100개를 설치할 계획이다.
 
투자 계획은 현지 제조를 장려하기 위해 수입 차량에 대한 세금을 인상하겠다는 인도 연방 정부의 최근 발표에 따른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2023년 5월 11일 보도했다. 
 
인도의 전기차 산업은 국내 완성차 업체인 타타자동차와 마힌드라&힌드라를 비롯해 닛산자동차와 르노가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는 등 확대되고 있다.
 
현대차는 인도시장에 시장에 5종의 전기차 신모델을 선보이며 2032년까지 20%의 시장점유율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 그러나 2022년 인도 전체 자동차 판매의 전기차의 점유율은 1%에 불과하다. 
 
현대는 올해 4분기 울산에 전기차 공장 착공에 들어가 2025년 하반기 생산을 시작해 연간 15만대 규모의 전기차를 생산할 예정이다. 신공장은 현대차가 29년 만에 내놓는 한국 내 새로운 공장이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4월 2030년까지 세계 3대 전기차 제조업체가 되겠다는 광범위한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최대 24조원(약 166억 유로에 해당)을 투자하여 생산 및 수출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는 최근 보호무역주의가 강화되는 세계적인 추세 속에서 그동안과는 다른 전략으로 방향성을 선회한 것으로 읽힌다. 
 
현대차그룹은 2025년 출시를 목표로 E-GMP에 이은 eM을 개발하고 있다. eM 플랫폼은 소형 차에서 5미터 이상의 대형 세단 및 SUV까지 모든 모델을 커버하며 현행 E-GMP보다 주행거리가  50% 더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