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레드 닷·카 디자인 어워드’ 5개 부문 석권

119

현대자동차·기아·제네시스가 세계적인 디자인상 레드 닷 어워드와 카 디자인 어워드에서 5개 부문에서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3 레드 닷 어워드: 제품 디자인’에서 현대차그룹 4개 제품이 본상을 받았다. 해당 어워드는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미국의 IDEA와 함께 세계적 권위를 자랑한다. 올해는 전 세계 60개국에서 7900여개 작품이 출품됐다.

현대차는 그랜저 완전 변경 모델이 수송 디자인 부문에서, E-pit 초고속 충전기가 도시 디자인 부문에서 각각 본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그랜저는 과거 모델을 현대적 감각으로 계승하면서 플래그십 세단 이미지를 잘 구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E-pit 충전기는 도심형으로, 기존보다 소형화된 디자인으로 다양한 도시환경에 조화롭게 어울릴 수 있는 디자인이다.

기아 니로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와 제네시스 G90이 레드 닷 어워드 수송 디자인 부문에서 본상을 받았다. 제네시스 최초 컨버터블 콘셉트카인 ‘엑스 컨버터블’은 이탈리아 자동차·산업디자인 전문지 오토 앤드 디자인에서 주최하는 ‘카 디자인 어워드 2023’에서 올해의 콘셉트카로 선정됐다. 지붕이 여닫히는 컨버터블과 소음이 적은 전기차 특성을 잘 활용한 디자인이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세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 경쟁력을 현실화하기 위한 디자이너와 엔지니어의 열정과 노력에서 비롯된 결과”라며 “앞으로도 미래 모빌리티의 차별화된 디자인을 선보여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