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전동화 모델 전용 보증 연장 2종 출시… 주요 부품 최대 16년 보증

113
페라리 296 GTS페라리 296 GTS

페라리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 전용 보증 연장 프로그램 2가지를 새롭게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브랜드 첫 전동화 모델인 SF90 스트라달레를 비롯해 SF90 스파이더, SF90XX 스트라달레, SF90XX 스파이더, 296 GTB, 296 GTS 등이 해당된다.

신규 보증 연장 프로그램은 ‘보증 연장 하이브리드(Warranty Extension Hybrid)’와 ‘파워 하이브리드(Power Hybrid)’로 구성됐다. 2~4년 패키지로 구매할 수 있고 생산연도에 관계없이 공식 페라리 매장에서 가입할 수 있다. 신차 보증 3년이 만료된 이후에도 기술점검을 받아 보증을 연장할 수 있다고 한다.

특히 페라리 PHEV 모델 전동화 부품에 대해서는 5년 보증이 기본 제공되는데 여기에 보증 연장 하이브리드 프로그램 가입을 통해 모든 부품에 대한 보증 연장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8년차까지 보증 기간을 연장하면 고전압 배터리팩(HVB)을 무료로 교체해준다.

파워 하이브리드 프로그램은 하이브리드 시스템에 관련된 부품을 포함해 모든 주요 파워트레인 부품에 대한 제조사 보증 기간을 기존 8년에서 16년까지 연장하는 패키지다. 마찬가지로 16년차에는 고전압 배터리팩 교체가 무료다. 기술 개선에 따라 배터리팩 교체 시기에는 동일 성능을 보장하는 최신 제품이 제공된다.

페라리 관계자는 “고객들에게 최고 수준 성능과 안전을 제공하고 전동화 부품은 물론 모든 AS 품질에 대한 신뢰를 보장한다”고 말했다.

김민범 동아닷컴 기자 mbkim@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