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두색 번호판’ 효과?… 1∼5월 수입차 판매 5년 만에 최저

56
올해 1∼5월 수입차 판매 대수가 5년 만에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가의 법인 승용차에 연두색 번호판을 부착하도록 한 제도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30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관세청에 따르면 올해 1∼5월 수입차는 10만2957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2019년 9만6494대 이후 5년 만에 최저 수준이다. 수입차 판매량은 KAIDA 통계에 테슬라와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수입차인 한국지엠·르노코리아 판매량을 합산한 수치다.

수입차 수입액도 4년 만에 가장 적었다. 올해 수입차 수입액은 56억2346만 달러로 지난해 동기 수입액(70억2583만 달러)보다 약 14억 달러 줄어들었다. 2020년 48억8266만 달러 이후 가장 저조한 실적이다.

이러한 감소 추세는 ‘연두색 번호판 제도’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1월부터 취득가액이 8000만 원 이상인 법인 승용차에 연두색 번호판을 의무적으로 부착하도록 했다. 연두색 번호판에 대한 거부감으로 고가의 수입차를 법인차로 샀던 사람들이 구매를 줄인 것이다.

‘홍해 사태’로 물량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것도 이유다. 중동 분쟁 여파로 홍해 지역의 위험성이 커져 아시아와 유럽 간 해상 운송에 차질이 생겼기 때문이다.

고금리와 경기 침체도 원인으로 지목된다. 김필수 대림대 미래자동차공학부 교수는 “소비자들은 할부 이자가 높고 경기가 어려우면 신차 구매부터 늦추는 것이 일반적”이라며 “제네시스 등 국산차 중 고급 모델에 대한 선호가 증가하면서 수입차를 구매하려던 고객이 제네시스로 옮겨간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한종호 기자 hjh@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