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모빌리티쇼]GV90을 미리 만날 수 있는 기회

115

E-GMP의 차기 플랫폼인 EM 기반으로 만들어질 플래그십 SUV GV90의 콘셉트카 네오룬 국내 공개
제네시스 엑스 그란 레이서 콘셉트 통해 마그마 프로그램 국내에 처음으로 알려

제네시스가 부산모빌리티쇼를 통해 콘셉트카 두 대를 공개했다. 하나는 대형 SUV인 네오룬 콘셉트이며, 한 대는 제네시스 엑스 그란 레이서 비전 그란 투리스모 콘셉트다. 

제네시스 네오룬 콘셉트. / 권혁재 PD

네오룬 콘셉트는 지난 3월 뉴욕 오토쇼를 통해 공개한 대형 전기 SUV 콘셉트다. 제네시스의 아이덴티티인 두 줄 램프를 제외하고 외장 디자인에서 눈길을 사로잡는 기교는 최대한 덜어냈다. 제네시스는 이를 “달 항아리처럼 비울수록 채워지는 가치와 시간이 흘러도 변함없는 품격을 담았다”고 표현한다. 

이 모델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제네시스의 미래 포트폴리오에 존재하는 GV90을 미리 엿볼 수 있는 모델이기 때문이다. 제네시스의 새로운 플래그십이 될 GV90는 E-GMP 플랫폼의 차기형 플랫폼인 EM을 최초로 도입하며 제네시스의 전동화 브랜드 전환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모델이다. 

콘셉트카는 인테리어를 관객들에게 잘 보여주기 위해 B필러를 삭제하고 문이 양옆으로 열리는 코치도어를 적용하는 게 보통이지만 GV90은 양산형 모델에도 코치도어가 적용될 수 있다는 소문이 있다. 프리미엄 대형 SUV의 구매 계획이 있다면 유심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제네시스 엑스 그란 레이서 비전 그란 투리스모 콘셉트. / 권혁재 PD

제네시스 엑스 그란 레이서 비전 그란 투리스모 콘셉트(이하 엑스 그란 레이서 콘셉트)는 제네시스가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한 콘셉트카다. 제네시스는 지난 2022년부터 세계적인 레이싱 시뮬레이션 게임 ‘그란 투리스모’의 공식 파트너사로 활동하고 있는데 해당 콘셉트카 역시 다음 달에 그란 투리스모7에 패치될 예정이다. 

제네시스 엑스 그란 레이서 비전 그란 투리스모 콘셉트. / 권혁재 PD

제네시스는 엑스 그란 레이서를 통해 국내 소비자에게 마그마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기술적 역량과 미학적 정체성을 바탕으로 고성능 럭셔리를 지향하는 제네시스의 신규 프로그램으로 현재 라인업을 기반으로 한 고성능 모델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차량에 도색되어 있는 ‘마그마 오렌지’ 컬러는 제네시스 마그마를 상징하는 색상이다. 

G80 일렉트리파이드 부분 변경. / 권혁재 PD

최근 부분 변경을 단행한 G80의 전동화 모델도 부산모빌리티쇼를 통해 국내에 처음 공개됐다. 신형 G80 일렉트리파이드의 특징은 휠베이스가 130mm 늘어났다는 것이다. 부분 변경을 진행하며 휠베이스를 늘리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인 일인데, 기존 G80 일렉트리파이드에서 단점으로 지적되던 2열의 높은 바닥과 그로 인해 불편한 다리 자세가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배터리도 4세대로 업그레이드되면서 기존 87.2kWh에서 90kWh 이상으로 배터리 용량도 증가한다. 

이외에도 ▲전동 리클라이닝 독립 시트 ▲2열 에르고 모션 시트(선택 사양) ▲버튼으로 열린 문을 닫을 수 있는 이지 클로스 시스템 등이 새롭게 적용될 예정이다. 출시 시기는 8월이다. 

제네시스는 위의 3대 외에도 ▲G90 블랙 ▲GV80 쿠페 ▲GV70 등 총 7대의 차량을 부산모빌리티쇼에 전시한다. 

부산모빌리티쇼는 27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28일부터 7월 7일(일)까지 일반 관람객을 대상으로 벡스코에서 진행된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