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과 합작투자 발표로 리비안 주가 34% 급등

35

폭스바겐이 리비안에 10억 달러를 즉시 투자하고, 소프트웨어 개발 계약의 일환으로 최대 50억 달러까지 투자하겠다고 발표한 후인 2024년 6월 26일, 리비안의 주가가 34% 급등했다고 디트로이트뉴스가 보도했다.
 
리비안의 시장 가치는 2021년 상장 직후 860억 달러에 가까웠지만, 다음 모델을 개발하기 위한 자금이 부족한 상태였다. 폭스바겐은 소프트웨어에 대한 도움이 필요하고 리비안은 자금이 필요한 상황에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점이 시장에서 인정받은 것이다.
 
폭스바겐은 처음에 리비안에 10억 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며, 최대 40억 달러를 추가로 투자할 계획이다. 40억 달러에는 리비안의 보통주에 대한 최대 20억 달러의 추가 투자가 포함된다. 2025년과 2026년에 각각 10억 달러씩 두 번 분할로 이루어질 예정이다. 합작 투자와 관련된 20억 달러의 투자는 합작 투자 시작 시 지급과 2026년에 이용 가능한 대출로 분할될 것으로 예상된다. 두 회사 모두 규모를 확대하는 동시에 생산 비용을 낮출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리비안은 합작법인에 기존 지적재산권에 대한 라이선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폭스바겐은 리비안의 기존 전기 아키텍처와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6월 25일 발표된 합작법인이 생산한 기술을 사용한 자동차는 2020년대 후반에 출시될 예정이다. 
 
캘리포니아주 어바인에 본사를 둔 리비안은 2021년 주식 시장에 상장하면서 큰 인기를 끌었다. 주가가 53%나 급등했고 시가총액은 860억 달러에 가까워졌다. 이는 포드 자동차보다 크고 GM보다 약간 낮은 것이었다.
 
리비안은 아마존닷컴과 전기 배달 밴 10만 대를 생산하는 계약을 체결했고, 포드로부터는 5억 달러를 지원받았다. 
 
하지만 리비안은 아직 수익을 내지 못했고, 주가는 몇 년 전의 고점에서 하락했다. 때문에 현금을 보존하기 위해 조지아에서 50억 달러 규모의 전기 트럭 공장 건설을 중단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