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참에 나도 바꿀까…” 포터, 봉고 압도하는 새로운 전기 상용차, 대체 어떻길래?

81
현대자동차, 전기 상용차 ST1 주행거리 공개
포터 EV 및 봉고 EV와 비교해 더 뛰어난 성능
복합 298km로 상업용 차량으로 매우 효율적
전기 상용차
전기 상용차 ‘ST1’ (출처-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전기 상용차 ST1 출시가 임박한 가운데 주행거리가 공개됐다.

현대차의 ST1은 섀시 캡 기반의 비즈니스 플랫폼 자동차로, 사용 목적에 따라 다양한 형태로 확장 가능한 모델이다.

특히, 이 차량은 전기 모터를 탑재해 환경 친화적인 선택지를 제공하며, 기존의 전기 트럭 모델과 비교해 보았을 때 상당한 성능 향상이 이루어졌다.

현대차 ST1, 저온 주행거리 상온 주행거리와 비교해 28.2% 감소

전기 상용차 (2)
전기 상용차 ‘ST1’ (출처-현대자동차그룹)

ST1은 최고출력 160kW(약 218마력)에 달하는 전기 모터를 탑재하고 있으며, 이는 기존 포터 일렉트릭과 봉고 EV의 모터 최고출력인 135kW보다 약 19% 더 강력하다.

또한, ST1은 76.2kWh의 배터리 용량을 갖추고 있는데, 이 역시 포터 일렉트릭과 봉고 EV의 58.8kWh에 비해 약 30% 더 큰 용량이다.

특히, 이 같은 향상된 배터리 용량과 모터 출력은 ST1이 더 긴 주행 거리와 더 강력한 성능을 제공할 수 있게 해 물류, 배송 및 기타 상업용 차량이 필요한 분야에서 큰 잠재력을 지니고 있다.

현대차 ST1은 높은 출력과 넉넉한 배터리 용량 덕분에 탁월한 주행 거리를 자랑한다. ST1의 배터리 용량을 기반으로 한 상온에서의 주행거리는 도심 345km, 고속도로 241km로, 이는 포터 일렉트릭의 도심 251km, 고속 182km보다 상당히 높은 수치다. 또한 복합 주행거리도 298km에 달하여 상업용 차량으로서 매우 효율적인 성능을 제공한다.

전기 상용차 (3)
전기 상용차 ‘ST1’ (출처-현대자동차그룹)

하지만 저온에서의 주행거리는 214km로, 상온 주행거리에 비해 약 28.2%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배터리의 성능이 저온 환경에서 떨어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배터리 용량이 비슷한 EV6의 경우, 상온 445km, 저온411km로 주행거리 차이가 7.7%에 불과한 것과 비교하면 ST1의 저온 성능 저하가 두드러진다.

한편, 현대차는 올해 상반기 중에 새로운 ST1 모델의 주요 사양, 제원, 가격을 발표할 예정이며, 카고 및 카고 냉동 모델을 국내 시장에서 먼저 판매될 계획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