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니오, CATL 과 배터리 개발 계약 체결

25

중국의 전기차 스타트업 니오가 2024년 3월 14일 배터리 제조업체 CATL과 최대 15년 동안 전기차용 배터리를 개발하기 위한 프레임워크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현재 국가 보증 표준의 거의 두 배라고 밝혔다. 
 
2016년 발표된 현행 국가표준에는 전동배터리의 보증기간이 8년 또는 주행거리 12만㎞로 규정돼 있다. 즉, 올해부터 전기차 구매자들이 배터리를 교체할 것으로 예상되고, 전기차가 자동차 구매자들에게 중요한 선택이기 때문에 그 수가 급격히 늘어날 것이라는 뜻이다.
 
통계에 따르면 약 2,000만 대의 신에너지차가 2025~32년에 배터리 보증이 만료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배터리는 전기차의 가장 비싼 부품으로 전체 비용의 약 절반을 차지할 수 있다. 니오는 96.1kWh 배터리의 가격은 23만 6,000위안(약 3만 2,800달러) 이상이라로 밝혔다.
 
니오는 지금까지 2,300개 이상의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을 구축했으며 올해 그 수는 3,310개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23년 말부터 지리, 창안자동차 등 주요 자동차 제조업체와 협력하여 배터리 교체 표준 초안을 작성하고 이러한 모델을 공동 개발하기도 했다.
 
니오는 CATL과 배터리 개발 계약을 체결한 같은 날 패밀리카에 초점을 맞춘 두 번째 브랜드 온보(Onvo)를 공개했다. 
 
니오는 2023년 전년 대비 30.7% 증가한 16만38대를 판매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