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빠졌네…” 디자인과 가격 두 마리 토끼 모두 잡은 벤츠 신형 모델

285
벤츠 CLE 쿠페 (출처-'메르세데스-벤츠')
벤츠 CLE 쿠페 (출처-‘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의 2도어 쿠페 모델인 CLE 쿠페의 국내 출시가 임박했다.

벤츠 CLE 쿠페는 짧은 오버행, 긴 휠베이스, 트렁크까지 가파르게 떨어지는 루프라인 등을 갖춘 모델이다.

CLE 시리즈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차세대 2도어 쿠페로, C·E클래스 쿠페의 자리를 이어받게 되고, CLE 쿠페 출시 이후에는 CLE 컨버터블 모델도 시장에 소개될 예정이다.

벤츠 CLE 쿠페, CLE 200 및 CLE 450 4MATIC 두 가지 모델 운영

벤츠 CLE 쿠페 (출처-'메르세데스-벤츠')
벤츠 CLE 쿠페 (출처-‘메르세데스-벤츠’)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CLE 쿠페는 200 및 450 4MATIC 모델이 이달 중 출시될 예정이며, 특히 CLE 쿠페 450 4MATIC 모델은 다음 달부터 고객 인도가 시작될 예정이다. 

CLE 쿠페는 기존의 C·E클래스 쿠페를 대체하는 모델로, 가격대는 7,000만 원대 부터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벤츠 CLE 쿠페의 외관은 매끈한 루프라인과 프레임리스 도어를 조화롭게 결합해 현대적이고 엣지 있는 외관을 선보인다. 

벤츠 CLE 쿠페 (출처-'메르세데스-벤츠')
벤츠 CLE 쿠페 (출처-‘메르세데스-벤츠’)

특히, 국내 시장에서는 CLE 쿠페를 폴라 화이트, 옵시디안 블랙, 그라파이트 그레이, 하이테크 실버, 알파인 그레이, 스펙트럴 블루 등의 다양한 외관 컬러 옵션으로 제공하여, 소비자의 다양한 취향과 선호도를 만족시킬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짧은 프런트 오버행과 긴 리어 오버행을 적용하여 스포티한 쿠페형 프로포션을 멋지게 구현했으며, 차체의 크기는 전장 4,851mm, 전폭 1,860mm, 전고 1,428mm, 휠베이스 2,865mm로 설계됐다. 

이에 따라, 휠베이스 길이가 구형 C클래스 쿠페와 동일하면서도, 2열 레그룸 공간은 72mm 증가하고 트렁크 공간은 420L로 60L 확장됐다.

벤츠 CLE 쿠페 (출처-'메르세데스-벤츠')
벤츠 CLE 쿠페 (출처-‘메르세데스-벤츠’)

실내에서는 다양한 컬러 옵션을 제공하여 소비자의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제공되는 컬러 옵션에는 블랙, 브라운, 레드를 기본으로 CLE 쿠페 200 베이지, CLE 쿠페 450 4MATIC 화이트를 선택할 수 있다. 

또한, 모든 모델은 AMG 라인 단일 트림으로 제공되며, 200 모델은 19인치, 450 4MATIC 모델은 20인치 휠이 장착된다.

여기에, 벤츠의 최신 디자인이 반영된 12.3인치 디지털 클러스터와 11.9인치 센터 디스플레이를 비롯해 1열 열선 및 통풍 시트, 파노라마 선루프, 앰비언트 램프, 무선 애플 카플레이 및 안드로이드 오토,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 서라운드 뷰 등의 고급 사양이 기본으로 탑재된다. 

벤츠 CLE 쿠페 (출처-'메르세데스-벤츠')
벤츠 CLE 쿠페 (출처-‘메르세데스-벤츠’)

더불어, CLE 450 4MATIC 모델에는 추가로 부메스터 사운드 시스템과 헤드업 디스플레이 기능이 탑재된다.

파워트레인의 경우 CLE 쿠페 200 모델은 후륜구동 시스템을 기반으로, 2.0리터 4기통 가솔린 터보 엔진과 결합된 9단 자동 변속기 및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MHEV)을 탑재하여, 최고 출력 204마력과 최대 토크 32.6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반면, CLE 쿠페 450 4MATIC 모델은 3.0리터 6기통 가솔린 트윈 터보 엔진과 9단 자동 변속기,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 그리고 사륜구동을 특징으로 최고 출력 381마력 및 최대 토크 51kgm를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4.4초만에 도달한다.

벤츠 CLE 쿠페 (출처-'메르세데스-벤츠')
벤츠 CLE 쿠페 (출처-‘메르세데스-벤츠’)

한편, 메르세데스-벤츠의 2도어 쿠페 CLE 쿠페의 가격은 4기통 엔진을 장착한 CLE 200 모델이 7,270만 원, 6기통 엔진을 단 CLE 450 4매틱이 9,600만 원으로 책정됐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