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외로 꿀팁이네” 출퇴근만 했는데 155만원 벌었습니다.

174

서울-동행-카드-메인

기후동행카드 출시일 한 달 연기

서울-동행-기후-카드-7
서울 도로: 카프레스

서울시가 오는 1월 1일부터 시범 도입을 예정했던 ‘기후동행카드‘ 출시를 1월 27일로 한 달가량 연기했다. 기존에는 한국철도공사(코레일) 관리 구간을 제외하고 시행하려 했으나, 코레일 시스템 미비로 준비가 되면 출시하기로 했다.

‘기후동행카드’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주도하는 대중교통 혁신 사업 중 하나다. 기후동행카드가 세상에 나오게 되면 직장인들은 교통비를 절감할 수 있게 된다.

지하철 무제한, 다양한 옵션 요금제 제공

서울-동행-기후-카드-2
지하철 출처: Freepik

기후동행카드는 월 6만 5천 원을 결제하면 서울 대중교통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제도다.

▷ 지하철
▷ 시내버스
▷ 따릉이 등 

1월 27일부터 서울 지역 내 지하철 1~9호선, 신림선, 우이신설선, 수인분당선, 경춘선, 경의중앙선, 공항철도 서울 김포공항까지 정기권으로 지하철에서 무제한 이용이 가능하다. 서울시는 시민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다양한 옵션 요금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서울-동행-기후-카드-3
버스 출처: Freepik

서울 끝 쪽인 방화역에서 공항철도 서울 김포공항역을 이용해 지평역까지 이용할 경우, 편도 금액은 2,700원이다. 한 달 출근 일자를 20일로 잡으면 지하철 비용만 10만 8천 원이다. 여기에 따릉이 혹은 버스를 이용할 경우 추가 비용이 발생한다.

기후동행카드는 6만 5천 원이니 한 달에 최소 4만 3천 원을 절약할 수 있다. 1년이면 무려 51만 6천 원을 절약할 수 있게 된다. 3년이면 1백54만 8천 원을 절약할 수 있다. 교통 요금이 인상되지 않는다면 말이다.

■ 지하철 월 지출 비용 : 108,000 원 (이외 이동 수단 별도)
※ 공항철도 서울역~김포공항역 기준 : 편도 2,700 원
■ 기후동행카드 월 비용 : 65,000 원
■ 기존 지출 대비 차액 : 월 43,000 원 절감
■ 1년 절감 비용 : 516,000 원
■ 3년 절감 비용 : 1,548,000

1월 23일부터 모바일카드와 실물 카드 판매

서울-동행-기후-카드-5
따릉이 출처: 엠보팅

서울시는 1월 23일부터 모바일카드와 실물 카드를 판매할 예정이다. 하지만 치명적인 단점이 있다. 안드로이드만 가능하고, 아이폰은 사용할 수 없다. 모바일카드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모바일 티머니’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월 이용 요금을 계좌이체 후 5일 이내 사용일을 지정하면 된다. 

실물 카드 신청 방법은 다음과 같다.

서울-동행-기후-카드-4
지하철 출처: Freepik

▷ 서울시 지정 판매처(편의점, 대중교통 이용권 판매기 등) 구매 가능
▷ 첫 구매비용, 발급비 : 3천 원, 월 이용료 : 6만 5천 원
▷ 카드 뒷면 QR코드 스캔 or 티머니 앱 번호 입력 후 카드등록
등록하면 바로 이용 가능하다. 구매 이후 다음 달부터는 티머니 앱에서 자동 결제 설정을 하거나, 판매처에서 동일한 방법으로 월 이용료 충전 후 사용이 가능하다. 

기후동행카드 사용 방법 

서울-동행-기후-카드-1
서울 도로: 카프레스

기후동행카드를 사용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지하철에서 실물 카드를 사용할 경우, 승하차 시 카드를 터치해 준다. 스마트폰 앱을 사용할 경우, 앱 실행 후에 승하차 시 스마트폰을 터치해야 한다. 서울에서 승차해 다른 지역에서 하차하는 경우에는 이용 가능하지만, 서울이 아닌 지역에서 승차할 경우에는 사용할 수 없다.

주의해야 할 점은 서울 권역 내 지하철 1~9호선을 비롯해 경의⬝중앙선, 분당선, 우이신설선, 신림선까지 모두 이용이 가능하다. 단, 기본요금이 상이한 신분당선은 제외된다. 

서울-동행-기후-카드-6
따릉이 출처: 서울특별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이용방법은 다음과 같다.

실물 카드를 사용하는 경우, 카드 터치 후, 자전거를 대여 및 반납 때마다 터치한다. 스마트폰으로 사용하는 경우, 앱 실행 후 서울시 전역에 있는 따릉이 대여소에서 자전거를 대여하고 반납 가능하다. 이 카드는 서울시 전역에 있는 따릉이 대여소에서 자전거를 대여하고 반납할 수 있다. 

단, 1회 대여 시간은 2시간으로 제한된다. 따릉이를 이용하는 경우, 추가 요금이 발생하지 않는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기후동행카드로 수도권 통합 환승제 이후 서울시가 또 한 번 대한민국 교통분야 혁신을 선도하는 제도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교통비 절감뿐만 아니라 기후위기 대응, 교통수요 전환 등 시대적 과제를 해결하고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시민에게 교통 편익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