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김정은에 車선물…정부 “제재 위반”(종합)

142
푸틴, 김정은에 車선물…정부 '제재 위반'(종합)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해 9월 13일 러시아 아무르주의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푸틴 전용차인 ‘아우루스’ 뒷좌석에 함께 승차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으로부터 러시아산 승용차를 선물받았다고 조선중앙통신, 노동신문이 20일 보도했다. 우리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 위반이라고 비판하며 국제사회와 협력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통신은 박정천 노동당 비서와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지난 18일 선물을 전달받았다고 전했다. 김 부부장은 선물과 관련해 “조러(북러) 두 나라 수뇌분들 사이에 맺어진 각별한 친분 관계의 뚜렷한 증시로 되며 가장 훌륭한 선물로 된다”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김정은 동지께서 푸틴 대통령 동지에게 보내시는 감사의 인사를 러시아 측에 정중히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러시아를 방문한 김 위원장에게 ‘러시아판 롤스로이스’로 불리는 ‘아우루스(Aurus)’를 소개한 바 있다. 다만 이 차량을 선물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노동신문도 어떤 차량을 받았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지난해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과 뒷좌석에 함께 앉기도 했다.

푸틴 대통령의 자동차 선물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위반일 가능성이 크다.대북 이전이 금지된 사치품에 해당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또 운송수단의 직간접적인 대북 공급·판매·이전도 2017년 12월 채택된 안보리 대북제재결의 2397호에 따라 금지돼 있다.

이에 대해 통일부 관계자는 “(푸틴이 선물했다는 전용차량은) ‘고급 승용차’ 선물”이라며 “북한에 사치품을 직간접으로 공급·판매·이전을 금지하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위반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히는 북한의 안하무인격 태도를 규탄한다”며 “러시아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책임을 자각하고 국제규범을 훼손하는 행동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정부는 유엔 등 국제사회와 협력해 러시아와 북한 간의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위반하는 모든 행위에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이 대놓고 유엔 안보리 제재 위반 사안을 언론을 통해 밝힌 것은 밀착하는 북러 관계를 대내외에 과시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지난해 북러 정상회담 이후 양국 관계는 급속히 가까워지고 있다. 다음달 15~17일 열리는 러시아 대선 후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