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겨울철 건설 공사·용역 정지 명령 21일 해제

177

[아이뉴스24 안영록 기자] 충북 영동군이 겨울철 각종 건설사업에 대한 공사·용역 정지 명령을 21일부터 해제한다.

이번 조치로 그동안 일시 중단됐던 공사 90건·용역 41건 등 131건, 1066억원 규모의 건설공사와 용역이 일제히 재개된다.

재개되는 주요 사업은 △일라이트 지식산업센터 건립공사 △초강천 빙벽장 관광명소화 잔도 설치공사 △추풍령 급수탑공원 활성화 △지역 내 소하천 정비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등이다.

영동군 일라이트 지식산업센터 건립공사 현장. [사진=영동군]

김호욱 군 계약팀장은 “사업의 조기 발주는 물론, 견실 시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군은 겨울철 한파로 인한 각종 시설공사의 안전사고와 부실시공 등을 우려해 지난해 12월 22일부터 2달여간 각종 건설공사 사업에 대한 공사 정지를 명령했다.

이 기간 노반 침하와 붕괴 우려가 있는 공사 현장을 대상으로 안전·시설 점검 등을 벌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