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과거 ‘대마초 논란’ 소환…”감빵? 난 구치소다” 자폭 [마데핫리뷰]

270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캡처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캡처

[마이데일리 = 이예주 기자] 방송인 신동엽이 과거 자신의 대마초 사건을 언급했다.

19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토요일 회식 멤버들이 풀어 놓는 주사 폭로! ‘엽이 잘 가시게~'”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영상 속 신동엽은 개그맨 문세윤, 가수 넉살과 함께 술을 마시며 이야기를 나눴다.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캡처

이날 대화 도중 문세윤이 ”넉살이랑 저랑 녹음해놓은 이야기가 있는데, 들어만 보실래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문세윤은 ”초등학교 5학년 때 장난식으로 만든 노래가 있었다. 뮤직비디오까지 있고 음원도 있다. 피처링이 넉살이다. (뮤직비디오) 배우가 조한선 배우, 감독이 신동, 유재환에게 도움을 받아서 그 노래가 곡으로 나왔다. 그래서 내가 이걸 하나 기념으로 만들어야겠다 싶었다. 그런데 반대하는 세력이 생겼다. 제목이 ’깜빵갔네’였다”라고 말했다.

문세윤은 ”예전에 어렸을 때 잘못해서 서리하고 좀도둑이 돼서 감방에 갔다. ’그때 훔치지 말고 말 잘 들을걸’ 이런 노래다”라고 설명을 덧붙이며 뮤직비디오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을 본 정호철은 ”선배님이 요즘 토크도 잘하고, 예능도 많이 하시고 대상도 받으셨다. 굳이 자기를 깎아내릴 필요가 없을 것 같다”고 평가했다.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캡처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 영상 캡처

이어 문세윤은 신동엽에게 “‘깜빵갔네’가 불편하진 않으시죠?”라고 언질했다. 신동엽은 “‘깜빵갔네’가 괜찮다고 얘기를 한 이유는, 깜빵은 교도소다. 옛날부터. 나는 구치소다. 결이 아예 다르다. 완전 다르다”라고 해명하며 웃음을 유발했다. 넉살 역시 ”큰일 날 소리다”라고 거들었다.

문제윤이 ”얘기가 왜 여기까지 왔지? 어떻게 된 거야?”라고 묻자 넉살과 신동엽은 ”네 노래 때문에! ’깜빵갔네’!”라고 말하며 장난기를 담아 역정을 냈다.

많이 본 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