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 잔액 1886.4조 역대 최대…증가 폭은 축소

322

4분기 8조 원 늘어, 3분기 17조 원과 비교해 증가 폭은 축소

한국은행2023년 4분기 가계신용 잔액.

지난해 4분기 말 가계신용 잔액이 전 분기 말 대비 8조 원 증가한 1886조4000억 원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가계신용 잔액은 2분기 이후 3분기 연속 증가 추세다. 다만 3분기 17조 원과 비교하면 크게 줄었다.

한국은행은 2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3년 4분기 가계신용(잠정)을 발표했다.

가계신용은 일반가계가 은행 등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거나 외상으로 물품을 구매한 대금 등을 합한 금액이다. 이중 가계대출은 일반가계에 대한 금융기관 등의 대출을 의미하고 판매신용은 신용카드회사, 백화점 등 재화의 판매자나 서비스 제공자가 제공하는 외상(신용)거래를 말한다.

지난해 4분기 말 가계신용 잔액은 1886조4000억 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던 3분기 1878조3000억 원보다 8조 원이 늘었다.

이중 가계대출 잔액은 1768조3000억 원, 판매신용 잔액은 118조1000억 원이었다.

가계대출은 4분기 6조5000억 원이 증가해 1분기 11조2000억 원 감소한 이후 3분기 연속 증가 추세다. 잔액 기준으로 1768조3000억 원으로 역대 최대다. 다만 3분기 14조4000억 원에서 4분기 6조5000억 원으로 크게 줄었다.

상품별로 보면 주택담보대출은 3분기 17조3000억 원으로 정점을 찍고 4분기에는 15조2000억 원으로 소폭 감소했다.

기타대출은 증권사 신용공여액 감소 등으로 8조7000억 원이 줄었다. 9분기 연속 감소 추세다.

기관별로 보면 예금은행은 주택담보대출이 늘면서 10조 원에서 11조4000억 원으로 증가했다.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주담대는 증가 전환했으나 기타대출이 줄면서 4조8000억 원에서 5조8000억 원으로 감소 폭을 키웠다. 기타금융기관 등은 주담대가 줄면서 9조2000억 원에서 1조 원으로 크게 줄었다.

한은 관계자는 “주담대는 특례보금자리론 등 정책모기지 공급속도 조절과 개별주담대 증가 규모 축소 등으로 증가 폭이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판매신용은 3분기 2조7000억 원에서 4분기 1조5000억 원으로 소폭 줄었다. 개인 신용카드 이용액은 189조9000억 원으로 3분기(186조9000억 원)보다 소폭 늘었다.

한은은 가계 빚이 적정한 수준에서 관리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서정석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은 “경제 규모가 확대되고 금융시장의 자금중계 기능이 제고되면서 가계부채가 늘어나는 것은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