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이해진, 엔비디아 젠슨 황 만났다…소버린 AI 논의

32

25일 엔비디아 본사서 회동

“양사 원천 기술 시너지 기대”

(왼쪽부터)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 최수연 네이버 대표.ⓒ네이버 인스타그램 갈무리

네이버 창업자인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 최수연 대표가 미국 반도체 업체 엔비디아의 젠슨 황 최고경영자(CEO)와 국가별 인공지능(AI)인 ‘소버린(주권) AI’ 사업을 논의했다.

27일 ICT업계에 따르면 이 GIO와 최 대표,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등 팀네이버 주요 경영진은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엔비디아 본사에서 황 CEO와 회동했다. 각 지역의 문화와 가치를 반영한 다양한 소버린 AI의 중요성과 AI 모델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고 알려졌다.

이번 미팅은 국가별 AI 모델 구축에 필요한 하드웨어 인프라를 제공하는 엔비디아와 초거대 AI 모델을 초기부터 개발할 수 있는 원천 기술을 보유한 네이버가 시너지를 모색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이 GIO는 소버린 AI의 필요성을 다시금 강조했다. 소버린 AI 확산을 위해 관련 역량을 보유한 기업들이 긴밀히 협업해야 한다는 것에 양사 모두 뜻을 모았다.

소버린 AI 구축은 고성능 그래픽처리장치(GPU)를 보유한 데이터센터와 이를 구동할 수 있는 전력망, 데이터 수급을 위한 파이프라인과 생태계, 실제 서비스에 적용하는 서빙 과정까지 갖춰야 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로, 주요 기업 간 협업이 필요한 상황이다.

네이버는 중동, 동남아 등 현지 기업과 파트너십을 지속적으로 이어가며 해당 지역에 최적화된 소버린 클라우드 및 소버린 AI 개발 협력을 논의하는 등 글로벌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