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게임 IP 내세운 중국 게임 출시로 국내외 게임 경쟁 더 치열해진다

49
모바일에서 페르소나 5를 만날 수 있다 / 퍼펙트월드게임즈
모바일에서 페르소나 5를 만날 수 있다 / 퍼펙트월드게임즈

최근 국내 게임계는 중국 게임이 계속해서 강세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연말부터 시작된 중국 및 해외 게임의 열풍은 지금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버섯커 키우기’부터 ‘라스트 워 : 서바이벌’, ‘브롤스타즈’, ‘WOS : 화이트 아웃 서바이벌’ 같은 게임은 계속 높은 인기를 유지 중이다. 중국 게임이 국내 게임업계의 상위권을 점령하는 사이 국산 게임들은 여전히 주춤했다. 새롭게 출시하는 게임은 줄었고 성공하는 게임은 더 적었다.

최근 ‘스타시드 사트니아 트리거’나 ‘별이 되어라 2 베다의 기사들’ 같은 신작 게임이 조금씩 인기를 얻고 있으나 중국 게임들은 일본 유명 게임 IP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게임을 출시가 이어지고 있다.

이미 출시된 게임은 캡콤의 인기 대전 격투 게임 ‘스트리트 파이터’ IP를 활용한 ‘스트리트 파이터 : 듀얼’과 역시 캡콤의 인기 액션 게임 ‘데빌 메이 크라이’ IP를 사용한 ‘데빌 메이 크라이 : 피크 오브 컴뱃’이 있다. ‘스트리트 파이터 : 듀얼’은 방치형 게임 스타일이며 ‘데빌 메이 크라이 : 피크 오브 컴뱃’은 원작처럼 액션 기반의 게임이다. PVP 모드를 통해 다른 플레이어와 실력을 겨뤄볼 수 있을 뿐 아니라 파티 플레이를 통해 보스를 공략하는 콘텐츠도 존재한다.

스트리트 파이터 : 듀얼 / 베이징탑조이
스트리트 파이터 : 듀얼 / 베이징탑조이

데빌 메이 크라이 : 피크 오브 컴뱃 / 네뷸라조이
데빌 메이 크라이 : 피크 오브 컴뱃 / 네뷸라조이

그리고 출시를 앞둔 게임 중에는 아틀러스의 간판 게임 ‘페르소나 5 : 더 팬텀 X’가 대기 중이다. 이 게임은 원작처럼 RPG 장르의 게임이기 때문에 콘솔 게임기를 통해 ‘여신전생’이나 ‘페르소나’ 시리즈를 즐겼던 플레이어도 기대를 나타내고 있다. 특히 국내에서 ‘페르소나 5’의 인기가 대단했기 때문에 모바일용 ‘페르소나 5 : 더 팬텀 X’가 출시되면 모바일 게임 유저는 물론 콘솔 유저까지 플레이해 볼 가능성이 높다. ‘스트리트 파이터 : 듀얼’이나 ‘데빌 메이 크라이 : 피크 오브 컴뱃’에 비해 성공 가능성이 더 높아 보이는 이유다.

페르소나 5 : 더 팬텀 X / 퍼펙트월드게임즈
페르소나 5 : 더 팬텀 X / 퍼펙트월드게임즈

반면 국산 게임은 넷마블의 ‘아스달 연대기 : 세개의 세력’과 ‘나 혼자만 레벨 업 : 어라이즈’ 같은 게임이 있다. 모두 큰 기대를 받고 있는 게임이지만 중국 게임 역시 유명 IP를 앞세워 국내와 중국 게임사의 신작 게임 경쟁은 훨씬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