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핀, 클레이튼 디파이 1위 올라…가상자산 예치총액 6000만달러 돌파

58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네오핀은 글로벌 디파이 순위 사이트인 디파이라마 기준 이더리움 호환 자산 TVL(가상자산 예치총액)이 6000만달러(약 810억원)를 돌파하며 클레이튼 디파이(탈중앙화 금융) 1위에 올랐다고 29일 발표했다.

네오핀은 지난 1월 클레이튼과 핀시아 생태계를 통합하는 프로젝트 드래곤(이하 PDT) 발표 이후 관련 디파이 상품을 선보여 통합 생태계 선점에 성공했다. 이와 함께 RWA(실물연계자산) 기반 다중 디파이 상품까지 선보였다.

[사진=네오핀]

회사 측은 다양한 종류의 가상자산과 상품을 지원하며 빠른 성장세를 기록 중으로 지난 1월 8일 2097만달러(약 283억원)에서 3월 29일 기준 6336만 달러(약 854억원)로 80여일 만에 TVL이 3배 이상 상승했다. 이더리움 외의 자산까지 모두 포함할 경우 통합 TVL은 1억9000만달러(약 2563억원)를 돌파했다. 가상자산 예치 총액을 뜻하는 TVL은 블록체인 서비스에서 규모와 성장성 등을 판단하는 지표다.

네오핀은 지난 2월 프로젝트 드래곤과 관련한 첫 메이저 업데이트를 마쳤으며 현재 RWA와 이더리움의 상품 다각화를 위한 두번째 메이저 업데이트를 진행 중이다. 또한 네오핀이 베뉴 스폰서로 참여하는 ‘이드서울2024’에서 글로벌 이더리움 커뮤니티에 네오핀을 소개할 예정이다.

김용기 네오핀 대표는 “현재 클레이튼과 핀시아의 가상자산을 모두 서비스하는 곳은 네오핀이 유일하기 때문에 클레이튼 1위 디파이로 올라선 네오핀이 ‘PDT 1등 디파이’에 가장 근접했다고 확신한다”며 “현재의 기록적인 성장세를 지속해 연내 아시아 1등 디파이로 자리매김하고 3년 내 ‘글로벌 10대 디파이’ 명단에 네오핀의 이름을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