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40주년’ 맞은 SKT…유영상 “또 한번의 성공스토리 만들 것”

61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SK텔레콤이 오는 29일 창사 40주년을 맞이하는 가운데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또 한번의 성공 스토리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28일 유 대표는 “SK텔레콤의 40년 성과는 도전적인 상황을 극복하고 성공의 역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온 DNA가 있어 가능했다”며 “도전과 성공 DNA를 바탕으로 글로벌 AI 컴퍼니로 도약해 AI로 대한민국 산업을 이끌 또 한번의 성공 스토리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AI 피라미드 전략을 발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SKT]

1984년 차량전화 서비스를 국내에 처음 도입한 SK텔레콤(당시 한국이동통신)은 1996년 CDMA 상용화부터 2013년 LTE-A, 2019년 5G까지 세계 최초 역사를 이어왔다. 스마트폰·장비·플랫폼 등 ICT 생태계의 비약적인 발전을 이끄는 등 대한민국 이동통신과 ICT 발전 역사의 중심에 있었다고 SK텔레콤 측은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올해 글로벌 통신사 AI 연합인 GTAA(Global Telco AI Alliance)를 통해 AI 피라미드 전략을 글로벌로 확장하고, AI를 기반으로 대한민국의 산업 부흥에 기여할 예정이다. GTAA는 SK텔레콤과 도이치텔레콤, 이앤그룹, 싱텔그룹, 소프트뱅크 등 글로벌 통신사들이 함께 결성했다.

SK텔레콤은 앤트로픽 ∙ 오픈AI 등과 협업 중인 텔코LLM을 중심으로 AI 추진 엔진을 확보하고, 유무선 네트워크를 AI 유무선 인프라로 진화시켜 글로벌 시장에서 AI 솔루션을 확산할 계획이다. 기존 사업의 AI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해 글로벌 무대에서 산업 전반의 AIX를 이끌어 나갈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은 창사 40주년을 기념하는 캐치프레이즈 ‘AI로 대한민국을 새롭게 하는 힘, SK텔레콤’과 엠블럼을 공개했다. 캐치프레이즈와 엠블럼은 40년 성과와 유산을 바탕으로 글로벌 AI컴퍼니로 도약해 대한민국 AI 역량을 끌어올리고자 하는 SK텔레콤의 의지와 비전을 담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