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엠모바일, 신분증 스캐너 도입으로 유통질서 건전화 추진

80

[아이뉴스24 서효빈 기자] 알뜰폰 기업 KT엠모바일은 알뜰폰 고객의 개인정보 보호와 도매 유통망의 유통질서 건전화를 위해 신분증 스캐너를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KT엠모바일이 판매점에 신분증스캐너 가이드 자료 배포와 교육을 시행했다. [사진=KT엠모바일]

누적 가입자 수 150만 명을 달성하며 알뜰폰 시장을 이끌고 있는 KT엠모바일이 전국 판매점 약 4000점에 신분증 스캐너 도입을 완료했다. 판매점은 기존 사용하던 신분증 스캐너를 사용할 수 있어 손쉽게 개통에 활용할 수 있다.

또한 판매점 대상으로 신분증 스캐너를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신분증 스캐너 가이드 자료 배포와 온라인 교육을 실시했다. 가이드 자료에는 사전승낙제 신청 절차, 서식지 접수 및 개통 절차, 신분증 스캐너 활용 방법이 포함돼 있다.

신분증 스캐너는 통신 가입자의 신분증 진위 확인 및 고객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장비로 통신 이용자보호를 위해 지난 2016년에 이동통신 3사에 도입하여 운영 중이며 2024년 4월부터 알뜰폰 사업자까지 확대 시행될 예정이다.

이광규 KT엠모바일 사업운영본부장은 “전국 유통망에 사전승낙제와 신분증 스캐너 도입을 통해 알뜰폰 이용 고객의 정보보호에 앞장서겠다”며 “앞으로도 고객 정보보호와 유통질서 건전화를 위해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