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중계 서비스 안정화” 약속한 티빙, 한숨 돌렸다

134

[아이뉴스24 서효빈 기자] 프로야구 ‘부실 중계’ 논란을 겪은 티빙이 한숨을 돌렸다. 개막전까지 중계 서비스 안정화를 약속한 최주희 티빙 대표의 말이 어느 정도 지켜졌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다.

23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트윈스 대 한화이글스의 개막전 경기에서 관중들이 열띤 응원전을 펼치고 있다. [사진=KBO]

23일 2024 KBO 프로야구 정규 시즌이 개막했다. 이 날 티빙은 프로야구 시범경기 중계에서 기존에 비판 받던 하이라이트와 클립 등 중계 서비스 문제에서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

야구 팬들은 “시범 경기 때의 어설픈 중계가 많이 해소됐다”는 반응을 보였다. 야구 관련 영상의 편집과 제작을 담당하던 기존 업체를 교체하는 등 개선책이 통한 셈이다.

시범경기 당시 세이프(SAFE)를 세이브(SAVE)라고 표기하는 등 기초적인 실수로 인해 티빙은 ‘부실 중계’라는 여론의 비판에 직면했다. 이에 12일 ‘TVING K-볼 서비스 설명회’에서 최주희 티빙 대표는 “유료 중계가 무료보다 못하다는 지적을 뼈아프게 받아들인다”며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최근 티빙은 야구 콘텐츠 편집과 제작을 담당하던 CJ올리브네트웍스와 계약을 파기하고, 기존에 네이버 야구 중계에 참여했던 앵커와 새롭게 계약을 체결했다.

한달도 지나지 않은 계약 파기는 이례적이다는 것이 업계 반응이었지만, 티빙 측은 중계 안정화를 이유로 업체 교체를 강행했다. 이와 함께 티빙은 KBO 중계를 위해 약 60명의 개발자가 포함돼있는 태스크포스(TF) 팀을 꾸려 운영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