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브, 지난해 영업손실 791억…적자 폭 33% 줄였다

33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콘텐츠웨이브(대표 이태현, 이하 웨이브)는 지난해 영업손실이 791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2022년 1178억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했던 점을 감안하면 1년 새 적자 폭을 약 33% 줄인 것이다.

웨이브 연도별 매출 및 영업손익. [사진=웨이브]

웨이브는 22일 여의도 본사 대회의실에서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영업보고와 함께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3년도 재무제표 등 안건을 승인했다.

웨이브는 콘텐츠 시장 침체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가입자 성장 둔화 환경 속에서도 콘텐츠 투자 효율을 높이고 가입자 매출 향상을 위해 노력을 기울여왔다.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 부문에서 대규모 비용이 소요되는 드라마나 영화 장르 보다는 예능, 시사교양, 다큐멘터리에 집중해왔다.

이를 통해 적자를 크게 줄이면서도 △피의게임 시리즈 △남의 연애 시리즈 △국가수사본부 △악인취재기 △사상검증구역: 더 커뮤니티 △연애남매 등 화제성 높은 프로그램들을 잇따라 선보일 수 있었다는 게 웨이브 측 설명이다.

주주총회 영업보고에 나선 이태현 대표는 “기업의 질적 성장 지표인 공헌이익률을 지난해 10% 가량 개선했다”면서 “장기적 관점에서 웨이브의 지속 가능한 수익성 확보를 위해 글로벌 사업 확장, 비즈니스모델 다각화,, 투자 효율성 제고 등 체질개선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철저한 수익성 분석을 통해 수급 및 투자 콘텐츠를 최적화, 경쟁력을 축적해 가면서 연내 월 단위 손익분기점(BEP) 돌파를 통해 지속 성장 가능한 경영환경을 구축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웨이브는 미주지역에서 OTT 서비스를 제공 중인 자회사 웨이브아메리카를 통해 올해부터 글로벌사업 지역을 유럽, 오세아니아로 단계적 확장할 계획이다. 현재 제휴 중인 알뜰폰(MVNO), 유료방송, 가전, 유통,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등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이용성 향상을 위한 시스템 고도화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