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현식 LG U+ 대표 사내이사 재선임…”플랫폼 사업 강화..익시젠을 AI사업 중추로”

37

[아이뉴스24 서효빈 기자]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가 21일 LG유플러스 서울 용산 본사에서 열린 ‘제28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LG유플러스가 21일 오전 서울 용산사옥 대강당에서 제28기 정기 주주총회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LGU+]

2020년 11월 취임한 황 대표는 지난해 11월 대표이사 연임이 확정됐다. LG유플러스는 황 대표의 대표이사직 연임에 대해 역대 최저 해지율 기록, 주주환원 강화, 인공지능(AI)·플랫폼 등 신사업 전략 구축 등 본업의 질적 성장 및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 측면에서 성과를 인정받은 결과라고 평가했다.

황 대표는 제28기 주총에서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LG유플러스는 급격한 경영환경 변화 속에서도 유연하고 민첩하게 사업을 전개하며 디지털 혁신 기업으로의 전환과 플랫폼 사업 확장을 지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LG유플러스는 고객 중심 회사로 거듭나기 위해 디지털 혁신 역량을 강화하고 이를 바탕으로 플랫폼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전사가 모든 역량을 집중해 거세고 빠르게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고객경험혁신, 플랫폼 사업 성공은 모두 DX 역량에 좌우된다는 생각 아래 AI·데이터 기반의 사업 성과를 확대할 것”이라며 “특히 자체 익시(ixi) 브랜드로 개발 중인 초거대 AI 익시젠(ixi-GEN)을 AI 사업의 중추로 활용하겠다”고 덧붙였다.

LG유플러스는 앞으로 배당금이 확정 된 이후 배당 기준일을 설정한다. 지금까지는 기말배당 12월 31일, 중간배당 6월 30일을 배당 기준일로 설정하고 있어 투자자들이 배당액을 모르는 채로 투자했어야 했다.

변경된 배당 정책은 2024년 회계연도부터 적용되며 배당기준일은 이사회 결의 후 공시를 통해 안내된다. 이번 정관 변경을 계기로 주주들의 배당 예측 가능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LG유플러스의 주당 배당금은 중간 배당금 250원을 포함해 총 650원이다. 배당성향은 43.2%로 전년 42.2% 대비 1.0%p 증가했으며 연 배당수익률은 6.2%를 기록했다.

한편 이번 주총에서 김종우 한양대학교 교수를 ‘감사위원이 되는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김종우 교수는 한국데이터마이닝학회 이사, 한국지능정보시스템학회 회장, 한국경영과학회 회장 등의 경력을 지닌 데이터 비즈니스 전문가다. 해당 분야의 전문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LG유플러스의 비전 달성과 AI·데이터 사업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LG유플러스 측은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