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로, 기재부 포럼서 공급망 안정화 디지털 전환사례 공유

193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엠로는 지난 27일 서울지방조달청에서 열린 ‘대한민국 경제공급망 안정화 정책 포럼’에 참여해 기업 공급망관리의 디지털 전환 선도 사례를 공유했다고 밝혔다.

엠로 CI [사진=엠로]

기획재정부가 주최한 ‘대한민국 경제공급망 안정화 정책 포럼’은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에 따른 국내 경제공급망을 안정시키기 위해 정부와 기업이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논의하고자 마련된 행사다.

다양한 정부부처 및 공공기관, 경제단체, 기업 관계자가 참석했으며, 엠로는 기획재정부 초청으로 이번 포럼에서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디지털 전환사례’를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발표를 맡은 엠로 영업본부 천길웅 상무는 오늘날 시장 불확실성 증가로 인한 생산 차질 및 배송 지연, 재고 부족에 따른 판매 기회 상실, 과잉 재고로 인한 관리 비용 증가 등 다양한 공급망 리스크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공급망관리의 디지털 전환을 통해 △정확한 수요예측 △판매 및 구매 가격 최적화 △공급망 가시성 확보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 △공급망 운영 자동화 등을 실현함으로써 기업들은 이 같은 글로벌 공급망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엠로가 자체 개발한 AI 소프트웨어를 제조, 에너지 등 다양한 산업군의 국내 대표 기업에 적용한 사례도 소개했다. 엠로는 최적 견적 분석 및 추천, 신규모델 부품 원가 추천, 시황성 자재 가격 변동 추이 예측 등 AI 기반의 다양한 솔루션을 통해 공급망관리와 관련된 업무를 자동화하고 데이터 기반 인사이트를 제공해 기업들이 공급망 위기 대응력을 높이고 있다.

엠로 관계자는 “점점 더 복잡해지는 공급망관리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이제 디지털 전환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면서 “AI, 빅데이터와 같은 디지털 기술을 통해 기업들의 공급망관리 혁신을 선도하며 공급망 안정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