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발전전략 ‘100일 프로젝트’ 추진단 출범

190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정부의 주요 국정과제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세계 최고의 디지털 안전 전문기관으로 나아가기 위해 ‘KISA 미래전략 추진단(TF)’을 출범한다고 27일 밝혔다.

KISA 전경 [사진=한국인터넷진흥원]

KISA는 추진단을 통해 디지털 안전 전문기관으로서의 위상 및 전문성 강화를 목표로 △기관의 역할과 책임에 따른 비전 및 목표 재설정 △정보보호·디지털 전문인력 육성 △정보보호 산업 육성 △민생 사이버 피해 대응 강화 등을 위한 과제들을 논의한다.

‘100일 프로젝트’ 추진단(TF)은 정보보호, 개인정보보호, 사이버범죄 수사 등의 현장 경험과 연륜을 지닌 각계 전문가들이 함께 구성된 만큼 다양한 시각과 의견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외부 전문가에는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을 비롯해 △KISA 원장을 역임한 이기주 CISO(정보보호최고책임자)협의회 회장 △대검찰청 초대 사이버범죄수사단장 및 범죄정보기획관과 법무부 검찰과장·형사기획과장 등을 거친 형사 정책·기획 분야 전문가인 정수봉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 △금융감독원 IT·핀테크전략국 선임국장을 지낸 전길수 김앤장법률사무소 고문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 민간위원인 김대환 소만사 대표, 신용태 교수(숭실대), 채상미 교수(이화여대) 등이 합류했다.

추진단은 우리나라 사이버 공간을 안전하게 지키는 기관인 KISA의 역할을 강조하고 디지털 안심 사회 구현에 실질적으로 이바지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기관의 비전 및 목표를 설정한다.

또 역할과 책임(R&R)을 재정비해 전사적인 조직 개편을 실시할 예정이다. 내부적으로 조직 역량을 강화하여 디지털 안전 전문기관으로서 역할을 공고히 다지고, 정보보호·디지털에 특화된 전문인력을 육성하기 위한 성장플랫폼 구축 등도 이뤄진다.

KISA는 본 추진단을 통해 2025년까지 시행을 목표로 기관의 새로운 비전과 과제를 제시하며, 향후 100일 프로젝트의 성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상중 KISA 원장은 “극심한 사이버 범죄로 인한 사이버 환경 오염과 격변하고 있는 디지털 대전환 속에서 국민과 기업이 안심할 수 있는 디지털 사회 구현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며 “이번에 출범한 추진단을 통해 KISA의 성장과 가치 제고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