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24] 화웨이 “올해 5.5G 본격 상용화…생성형 AI 집중해야”

184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리 펑(Li Peng) 화웨이 기업 수석 부사장 겸 ICT 세일즈 및 서비스 부문 사장이 “5.5G가 올해 본격적으로 상용화될 것”이라며 “고품질 네트워킹과 다차원적 수익화, 신규 서비스, 생성형 AI에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리 펑(Li Peng) 화웨이 기업 수석 부사장 겸 ICT 세일즈 및 서비스 부문 사장. [사진=화웨이]

화웨이는 26일 오전(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에서 ‘5G 비욘드 그로스 서밋(5G Beyond Growth Summit)’을 갖고 이같은 전략을 소개했다. 리 펑 부사장은 이 자리에서 5.5G를 통해 통신사 네트워크 잠재력을 극대화하고 새로운 성장 기회를 창출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그는 “5G는 2019년 상용화를 시작한 이래 지난 5년 간 전 세계 15억 명의 사용자를 확보했다. 4G가 같은 성과를 거두는 데 9년이 걸렸던 것과 비교하면 엄청난 속도”라며 “현재 전 세계 모바일 가입자의 20%가 5G를 사용하고 있으며, 이들이 전체 모바일 트래픽의 30%를 생성하고 모바일 서비스 수익의 40%에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5.5G는 2024년에 본격적으로 상용화될 것이며, 5.5G와 AI, 클라우드가 융합되면서 통신사는 새로운 애플리케이션과 역량의 잠재력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 세계 통신사가 5.5G가 가져온 기회를 잡기 위해 고품질 네트워킹과 다차원적 수익화, 신규 서비스, 생성형 AI에 집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화웨이에 따르면 전 세계 5G 통신사 중 20% 이상이 속도 등급별 요금제를 채택하고 있다. 태국의 한 통신사는 가입자가 니즈에 따라 속도 등급을 선택할 수 있는 5G 부스트 모드(5G Boost Mode) 추가 기능을 출시했다. 이를 통해 가입자당 약 23%의 평균 매출(ARPU) 향상을 경험했다는 게 화웨이 측 설명이다.

리 펑 사장은 “화웨이는 통신사와 함께 5G와 5.5G의 잠재력을 실현하고, 놀라운 신성장을 이끌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