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랩 “’롬’ UI 일반적 범주, 엔씨에 법적 대응 검토”

232
▲ (왼쪽부터) 레드랩 최광태 디렉터, 신현근 PD, 카카오게임즈 김상구 사업본부장, 레드랩 정석우 디렉터
▲ (왼쪽부터) 레드랩 최광태 디렉터, 신현근 PD, 카카오게임즈 김상구 사업본부장, 레드랩 정석우 디렉터

‘롬(R.O.M, Remeber of Majesty)’의 개발사 레드랩게임즈가 엔씨소프트의 저작권 침해 소송에 관련해 입장을 발표했다. 엔씨소프트가 주장하는 ‘리니지W’와 ‘롬’ 사이의 유사점은 일반적인 게임에서도 발견할 수 있는 공통점이라며, 저작권을 주장할 만한 아이덴티티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 레드랩게임즈의 입장이다.

특히 27일(화) 출시를 앞두고 소송전을 공론화한 것은 서비스를 방해하기 위한 의도적인 마케팅 행위라며, 관련 사안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검토할 예정이라는 계획도 밝혔다.

레드랩게임즈는 23일(금), ‘롬’ 공식 카페를 통해 민사 소송 관련 입장을 게재했다. 해당 게시글에서는 레드랩게임즈의 입장과 정식 서비스 일정 관련 안내, 향후 방향성에 대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 레드랩게임즈 입장문 (자료 출처: '롬' 공식 카페)
▲ 레드랩게임즈 입장문 (자료 출처: ‘롬’ 공식 카페)

레드랩게임즈는 엔씨소프트가 주장하는 ‘리니지W’와 ‘롬’의 유사성에 관련해서는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레드랩게임즈 신현근 PD는 “이미 개발단계에서 게임의 법무 검토를 진행했고, 일반적인 게임 UI의 범주 내에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엔씨소프트는 ‘롬’의 부분적 이미지를 짜깁기해 전체적으로 유사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저희는 아이콘 등의 이미지에서 엔씨소프트가 저작권을 주장할 만한 아이덴티티를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 레드랩게임즈가 제시한 아이콘 자료
▲ 레드랩게임즈가 제시한 아이콘 자료

더불어 레드랩게임즈는 엔씨소프트가 의도적으로 민사 소송을 제기하고, 과장된 홍보자료를 배포하고 있다며 해당 행위에 대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신현근 PD는 “엔씨소프트가 소송을 제기한 22일은 ‘롬’ 정식 서비스를 3일(영업일 기준)앞둔 시점”이라며 “엔씨소프트의 행동은 ‘롬’의 정식 서비스를 방해하고 고객들의 심리적 위축을 유도하기 위해 의도한 행위로 판단한다. 엄중한 법적 대응을 검토 중”이라고 강조했다.

▲ 레드랩게임즈 입장문 (자료 출처: '롬' 공식 카페)
▲ 레드랩게임즈 입장문 (자료 출처: ‘롬’ 공식 카페)

공동 서비스사인 카카오게임즈도 입장을 전했다. 카카오게임즈는 “개발사의 입장을 존중한다. 이후 소장을 수령하면, 세부 내용을 면밀히 파악 후 개발사와 함께 신중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게임 출시는 예정대로 진행된다. ‘롬’은 2월 27일(화) 오전 10시 글로벌 출시를 앞두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