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IA “올해 정보보호산업계 정부·기업과 공조 체계 구축할 것”

201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올해 정보보호산업의 슬로건을 ‘빌드업 투게더’로 정하고 정부·기업·학계와 공조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겠다.”

조영철 제 17대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장(오른쪽)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제 28차 정기총회’ 기자간담회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박진영 기자]

조영철 제 17대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장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제28차 정기총회 기자간담회에서 “정보보호산업을 축구에 비유하자면 수비수에 해당한다. 수비 역할인 정보보호산업이 잘 받쳐줘야 다른 산업들도 안전하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KISIA)는 제 28차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이를 통해 제17대 협회장으로 조영철 파이오링크 대표를 선출했다. 조영철 KISIA 협회장은 서울대학교 전기공학부 박사 졸업 후 25년 째 네트워크·보안 전문기업 파이오링크를 이끌고 있는 정보보호 전문가다.

조 협회장은 “KISIA는 지난 1년 간 정보보호산업의 ‘스케일업(Scale-up)’을 통한 정보보호 산업 성장 동력 가속화를 위해 노력해왔고, 올해는 정보보호산업의 ‘빌드업 투게더(Build-up Together)’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KISIA는 산업 기반 내실화를 위해 ‘한국제로트러스트위원회(KOZETA)’를 운영해 제로트러스트보안 표준화를 추진하고, 제로트러스트 보안모델 활성화를 위한 정책을 제안한다.

국내 정보보호기업의 해외 공동 R&D를 지원해 해외 진출을 확장하고, ‘클라우드보안 연구회’ 운영을 통해 조달제도 개선은 물론, CSP-MSP-정보보호기업간 협업을 추진한다. 클라우드보안 연구회 운영을 통해 내년도 클라우드 예산을 확충하고, 정부 내 정보보호 조직을 강화하도록 유도하겠다는 것이다.

인력양성 부분에서는 정보보호산업현장의 인력수급 조사와 역량체계 분석 등을 통해 체계적으로 인력을 관리할 수 있는 정보보호 인적자원개발위원회(ISC)가 출범한다. 또 산업계에 즉시 투입이 가능한 실무인력을 양성하는 시큐리티아카데미를 2배 규모로 확대해 정보보호 산업계 전문인력 공급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성장 지원과 해외진출 지원 부분에서는 정보보호 스타트업의 국가별 글로벌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및 수출 상담회를 운영하고 기업 밀착형 스케일업(Scale-up)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또한 지난해 정부 주도로 국내 최초 조성된 ‘사이버 보안 펀드’의 원활한 운영을 위한 지속 지원을 통해 글로벌 정보보호 스타 기업을 지속 발굴하고 배출한다.

조 협회장은 “국내 정보보호 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서는 정부·산업계·학계·보안 수요자 모두가 함께하여 정보보호산업계의 기반을 다져나가야 한다”며 “협회는 산업계 혁신 성장의 구심점이 돼 촘촘한 빌드업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정조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