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본 “저소득 장애인, 우체국 암보험 무료가입 지원”

110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조해근)는 ‘2024년 장애인 암보험'(어깨동무보험 2종) 지원 대상자를 모집하고 무료 암보험 가입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2024년 우체국 공익보험 포스터. [사진=우정사업본부]

국민기초생활수급자 또는 차상위계층에 속하는 만 19~34세 저소득 중증 장애인이 대상이다. 지원 인원은 315명이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우체국암보험에 무상으로 가입할 수 있다. 가입 1년 경과 후부터 암 진단금을 최대 1000만 원(소액암 30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보장 기간은 20년이다. 보험료는 우정사업본부가 전액(2023년 기준 1인당 83만 원) 지원한다. 장애인들의 보험 사각지대가 해소되고 암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우정사업본부 측은 기대하고 있다.

가입 신청은 전국 장애인복지시설·단체 등 추천을 받아 3월14일까지 우체국공익재단에 신청서류를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우정사업본부는 신청자들의 경제적 상황 등을 고려해 5월21일 지원 대상자를 선정하고 6월 중 전국의 우체국을 통해 보험가입 절차를 완료할 예정이다.

조해근 우정사업본부장은 “우체국암보험 가입지원이 장애인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안정적인 삶을 영위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복지사각지대 등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공익보험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공적 역할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