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기후위기] 녹색해운항로, 답은 ‘한·미·일’ 항로에 있다

223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해운 온실가스 배출량이 10년 만에 20% 증가하면서 각국이 이에 대한 해법에 골몰하고 있다. 유럽과 미국은 해운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관련 규제를 본격화하고 있다.

윤석열정부도 ‘녹색해운항로’ 구축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가운데 국내 기후환경연구기관 기후솔루션은 13일 해운 운송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기 위해서는 ‘한국, 미국, 일본’ 3자 해운 항로를 구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보고서를 내놓아 눈길을 끈다.

녹색해운항로 개설에 있어 한미일 3자 항로를 구축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관련 보고서가 나왔다. [사진=기후솔루션]

기후솔루션은 ‘국제해운 탄소중립을 위한 한·미·일 녹색해운항로 구축’ 보고서를 통해 물동량이 많은 부산항, 인천항, 광양항 등 국내 3개 주요 컨테이너 항만을 대상으로 한·미·일 3국이 녹색해운항로를 구축했을 때 탄소배출 저감효과가 가장 크다고 강조했다.

분석 결과 ‘부산-도쿄/요코하마항’과 ‘부산-LA/롱비치항’ 두 항로를 녹색해운항로로 전환하면 총 4121만tCO₂(이산화탄소 톤)의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우리나라 전체 배출량(2022년 기준)의 6.3%에 달하는 규모다.

전 세계적으로 해운 업계의 최근 10년 동안 온실가스 배출량은 20% 급증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선박 보유 기준 세계 8위로 10년 만에 배출량이 약 15%(2012년 2432만tCO₂ → 2022년 2873만tCO₂) 증가했다.

국제친환경교통위원회(ICCT) 관련 분석 자료를 보면 앞으로 추가적 온실가스 감축 노력이 없을 때 2050년엔 온실가스 배출량은 2008년 대비 130%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전 세계 해운 부문 온실가스 감축 정책이 본격화하고 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uropean Commision)는 유럽 항만에 기항하는 선박의 온실가스 집약도 제한을 점진적으로 강화해 친환경 연료 도입 촉진에 대한 법을 발의했다. 미국은 지난해 5월, 미국 환경보호국(EPA)에 의한 선박 연료 규제를 통해 2040년 넷제로 달성 내용을 담은 청정해운법과 1만 톤 이상의 외국 선박에 탄소 1톤당 150달러의 오염 부담금이 부과된다는 내용의 국제해양오염방지법을 발의한 바 있다.

국내 5대 항만. 녹색해운항로 구축에 대한 논의가 무르익고 있다. [사진=기후솔루션]

우리나라는 수출입 의존도가 높아 다가오는 선박 온실가스 규제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지금과 다른 시스템을 고민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또 다른 수출 장벽에 맞닥트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2월 글로벌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국제해운 탈탄소화 추진 전략’을 공표한 바 있다.

윤석열정부는 지난해 9월 G20 정상회의에서 글로벌 무탄소 선박을 통한 해상수송 항로인 녹색해운항로 구축 노력 계획을 공표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대한민국-미국 △대한민국-호주 △대한민국-싱가포르 △대한민국-영국 4개의 녹색해운항로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염정훈 기후솔루션 해운 담당 책임은 “윤석열정부가 녹색해운항로 구축을 강조한 만큼 정부 주도의 녹색해운항로는 기존의 화석 연료 기반 구조의 배출 상쇄가 아닌 근본적 감축을 통한 배출량 제로를 달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번 보고서는 무배출 관점에서 녹색해운항로구축에 따른 효과를 분석한 것”이라고 말했다.

보고서는 대한민국에서 물동량이 많은 항만은 부산항(국내 물동량 1위, 세계 7위), 광양항(국내 2022년 상반기 수출입 물동량 1위), 인천항(국내 물동량 2위)이라고 분석했다.

일본의 경우 2022년 컨테이너 물동량이 가장 많은 항로는 도쿄항, 요코하마항, 나고야항이었고 미국의 경우에는 미국 물동량 1, 2위로 서부와 동부를 대표하고 있는 LA의 롱비치항, 뉴욕의 뉴저지항이었다.

분석 결과 ‘부산-도쿄/요코하마항’으로 기항하는 항로(선박 440척 기항)에서 2062만tCO₂의 이산화탄소가 배출돼 가장 많은 온실가스 배출량을 기록했다. 2위는 2060만tCO₂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한 ‘부산-LA/롱비치항 항로’(선박 292척 기항)가 차지했다. 이어 ‘부산-뉴욕/뉴저지 항로’가 1810만 tCO₂ 배출로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보고서는 이 같은 데이터를 통해 국내 물동량이 가장 많은 부산항, 광양항, 인천항 모두 일본의 도쿄/요코하마항, 미국의 LA/롱비치항과 녹색해운항로를 구축할 때 온실가스 저감 효과가 가장 클 것으로 예측했다.

‘부산-도교/요코하마 항로’와 ‘부산-LA/롱비치항 항로’를 운항하는 컨테이너선들이 무탄소 연료로 전환한다면 각각 2062만 tCO₂, 2059만tCO₂로 총 약 4121만tCO₂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염정훈 책임은 “진정한 녹색해운항로 구축을 위해서는 대한민국 항만, 해운사, 정부 등 여러 이해관계자들이 다양한 역할과 책임을 다해야 한다”며 “항만의 경우, 항만기본계획 수정을 통해 항만들의 녹색 전환을 앞당기고, 해운사들은 항로에 저탄소 또는 무탄소 선박들을 앞당겨 확대 투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