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파수 경매 ‘운명의 디데이’…제4이통사는 누가 될까

155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제4 이동통신사 선정을 위한 5G 28㎓(기가헤르츠) 대역 주파수 경매가 막을 올렸다. 이르면 오늘 중 5G 28㎓ 주파수 낙찰자가 확정된다. 세종텔레콤과 마이모바일(미래모바일), 스테이지엑스(스테이지파이브) 등이 출사표를 던진 가운데 어느 법인이 제4이통사로 선정될 지 주목된다.

상단부터 미래모바일, 세종텔레콤, 스테이지파이브 로고. [사진=각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에 따르면 25일 오전 8시30분 5G 28㎓ 주파수 경매가 서울 송파구 아이티벤처타워에서 진행된다. 가장 높은 금액을 써내는 1개 법인이 5G 28㎓ 대역 주파수를 할당받을 예정이다.

경매는 1라운드부터 최대 50라운드까지 오름입찰 방식으로 진행된다. 최저 입찰가는 742억원이다. 1라운드에서 3개 법인이 가격을 써내면 첫 승자가 가려진다. 이후 2라운드에서는 승자 이외 2개 법인이 입찰한다.

과기정통부가 직전라운드 금액과 금액 3% 이내(입찰 증분 상한비율) 최소 입찰 가격을 정해 다음 라운드 참여자에게 알려주면, 가격경쟁 이후 다시 다음 라운드로 넘어간다. 50라운드까지 진행되는 과정에서 2개사가 입찰을 포기하면 1개사가 주파수를 낙찰 받는다.

포기 사업자가 나오지 않고 복수 사업자가 50라운드까지 가게 되면 밀봉입찰 단계로 들어선다. 정부가 최저입찰 가격을 알려주면 사업자들이 베팅하는 식이다. 이 경우에도 가장 높은 금액을 제출한 법인이 최종 승자가 된다.

업계는 경매가 길게 진행되진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사업자들의 자본력이 충분치 않은 데다, 대체로 고금액의 베팅은 지양하겠다는 입장이기 때문이다. 앞서 김형진 세종텔레콤 회장은 “과도한 출혈경쟁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업계에서는 마이모바일과 스테이지엑스 간 2파전으로 치러지면서 10라운드 이내에 마무리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중 경매 절차가 마무리되면 제4이통사가 탄생할 수 있다.

한편, 정부는 신규사업자가 이통 3사 체제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주파수 할당을 위한 최저경쟁가격을 2018년 3사에 할당했을 당시의 3분의 1 수준으로 인하했다. 5G 28㎓ 기지국 의무 구축 수량 또한 기존 1만5000개에서 6000개로 완화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