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이 세상을 떠났을 때”…카톡 추모 프로필, 생전에 내가 정한다

128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카카오는 사후 카카오톡 추모 프로필 전환 여부를 이용자 스스로 선택하고 대리인을 지정해 관리할 수 있도록 업데이트했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카카오]

추모 프로필은 카카오톡에서 고인을 애도하고 추억할 수 있는 기능이다. 이번 업데이트로 이용자는 사후 추모 프로필 전환 여부를 선택하고 대리인을 지정해 관리할 수 있게 됐다.

대리인은 친구 중 1명만 지정할 수 있다. 대리인 요청 수락 시 추모 프로필 설정이 완료된다. 대리인을 지정한 경우 대리인은 추모 프로필 이용자의 사망증빙서류만 제출하면 추모 프로필로 전환이 가능하다.

대리인은 고인의 사후 프로필 관리 권한을 갖는다. 프로필 관리 권한은 고인의 카카오톡이 추모 프로필로 전환된 후 49일간 유효하다. 프로필 사진과 배경사진, 상태메시지 편집 권한이 대리인에게 주어진다. 이를 통해 유고, 장례 소식 등을 공유하고 카카오톡 프로필에서 고인을 애도하고 추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용자는 추모 프로필 설정 시 대리인에게 마지막 편지를 남길 수 있다. 마지막 편지는 이용자의 생전에는 공개되지 않으며 추모 프로필로 전환되는 시점에 대리인에게만 전달된다.

양주일 카카오 카카오톡 부문장은 “추모 프로필 전환 시 유가족의 부담을 덜어주고 사후 카카오톡에 대한 처리를 본인이 직접 결정할 수 있도록 업데이트했다”며 “카카오톡이 지인과의 대화, 소통을 넘어 이용자 사이에 특별한 소통 창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