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예근성 있는 것들은 맞아야 해” 여수 영어학원서 학부모들 경악할 사건 터졌다

250

한 영어학원 원장이 원어민 강사에게 폭언·욕설을 퍼붓고 폭행까지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유튜브 ‘MBCNEWS’

전남 여수의 한 영어학원 원장이 원어민 강사들에게 폭언과 욕설을 일삼고 심지어는 폭행 의혹까지 불거졌다고 MBC가 지난 9일 보도했다.

해당 영어학원은 ‘100% 원어민 강사’가 가르친다고 홍보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일반 영어학원과 다르다는 차별성을 내세워 학부모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지만 실상은 충격 그 자체였다.

이곳에서는 원어민 강사들에 대한 폭언, 폭행 등 갑질이 매일 일어나고 있었다.

지난달 이 학원에 강사로 취업했다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출신의 여성 A씨는 취업한 지 며칠이 지나지 않아 원장에게 폭언을 들었다. A씨가 담당한 영어 일기 첨삭 지도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 때문이었다.

매체는 당시 A씨에게 갑질한 원장의 목소리가 담긴 녹음본을 공개했다.

녹음본에서 원장은 “네가 첨삭한 것이 100% 맞는다고 확신해? 멍청한 게 진짜. (동료 교사에게) 저런 노예근성… 노예근성 있는 것들은 맞아야 돼”라며 동료 교사 앞에서 A씨에게 망신을 줬다.

원장은 직접적인 폭언도 서슴지 않았다. 그는 “그래서 네가 멍청하다는 거야”라며 “그래서 네가 멍청하다는 거야. 이해해?”라며 A씨에게 수치심을 안겼다.

심지어 원장은 ‘나는 멍청하다’라는 말을 외치라고 강요하기도 했다. 결국 원장의 강요에 A씨는 ‘나는 멍청하다’라는 말을 3번이나 외쳤다. 원장은 자신이 시켜놓고 ‘나는 멍청하다’를 외친 A씨에게 한심하다는 듯 “진짜 멍청하네. 바보, 멍청한 바보야”라고 말하기도 했다.

원장은 주변 사람들의 만류에도 폭언을 멈추지 않았다.

원장은 “저런 애들은 죽여버려야 돼 그냥. 저런 OO들은 확 그냥 죽여버려야 돼”라고 말했다. 동료 교사가 “내가 지금 스트레스 너무 받으니까 그만하라고”라며 말려도 소용없었다. 원장은 “저런 OO들은 확 그냥, 죽여버려야 돼”라고 말했다.

결국 A씨는 한 달도 버티지 못하고 도망치듯 학원을 그만뒀다.

A씨는 “매일 맞다시피 했기 때문에 무서웠다. 학원 버스와 비슷한 차를 볼 때마다 원장이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매우 두렵다. 한국말을 하는 남성들의 목소리를 들을 때마다 그가 떠오른다”라고 매체에 털어놨다.

피해자는 A씨뿐만이 아니었다. 남아공 출신의 B씨는 2년 전 이 학원에서 일하며 비슷한 폭언을 들었다고 했다.

원장의 폭언에 지친 B씨는 직장 내 괴롭힘으로 노동청에 신고도 해보고 민사 소송도 제기했지만 모두 증거 불충분이라는 결과만 받았다.

B씨는 “각자 다른 시기에 일했어도 그 학원에서 근무했던 모든 강사가 하는 이야기는 거의 똑같다. 한두 개가 다를지 몰라도 거의 똑같은 이야기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원장은 자신의 폭언, 욕설 등 갑질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폭언하고 욕설했냐”라는 질문에 “없다”라고 단호히 답했다. “혹시 주먹으로 때리신 적이 있냐”라는 질문에도 “없다”라며 재차 부인했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