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면 중단…폭염 이어 태풍 ‘카눈’까지 맞은 잼버리 대원들 상황

658

제6호 태풍 카눈이 10일 오전 국내에 상륙하면서 잼버리 대원들의 활동에도 제동이 걸렸다.

앞서 8일 폭염과 열악한 환경을 피해 새만금 영지에서 전국 8개 시도로 분산 배치된 잼버리 대원들은 10일 태풍 카눈 상륙이라는 또 다른 변수를 만났다.

10일 태풍 ‘카눈’ 영향으로 몰아치는 비바람에 우의를 입고 이동 중인 잼버리 대원들 / 이하 뉴스1

태풍 카눈은 10일 오전 9시 20분쯤 경남 거제 부근 해안에 상륙했다. 태풍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측되면서 정부는 잼버리 참가자 안전 챙기기에 나섰다.

정부는 참가자들을 위해 야외 활동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대신 실내 위주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지난 9일 브리핑에서 “태풍이 우리나라 정 중앙을 통과하기 때문에 특히 어린 학생들이 이런 상황에서 영외에서 활동하도록 그냥 놔둘 수는 없다”며 “무조건 야외활동을 못 하게 할 예정”이라고 못 박았다. 또 “하루 종일 멍하게 실내에 있게 하지는 않을 것 같고 실내에서 의미 있게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융통성 있게 만들어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 지침에 따라 각 지자체는 박물관과 E-스포츠 경기장 견학, 합창단 공연 등 실내에서만 전 프로그램을 진행할 방침이다.

2023 세계스카우트잼버리에 참가한 체코 및 베네수엘라 스카우트 대원들이 10일 오전 서울 노원구 광운대학교 아이스링크장을 방문해 스케이트를 타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또 정부는 잼버리 대원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지자체, 경찰, 소방 등 유관 기관 합동으로 숙소 주변의 침수와 낙하물, 산사태 등 위험 요소의 예방 순찰을 강화했다. 혹시 모를 사고를 대비하기 위해 경찰과 소방도 비상대기에 돌입했다.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숙소 안전을 챙기기 위해 세계스카우트연맹과 실시간으로 재난 정보를 공유하는 한편, 참가자들에게 직접 태풍 진행 상황, 태풍 대비 행동 요령 등을 교육했다.

오는 11일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K-POP 콘서트는 그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콘서트 개최 시간에는 태풍 영향권에서 벗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다만 오늘(10일) 예정됐던 ‘2023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K-POP 슈퍼 라이브’ 리허설은 취소됐다. 이상민 장관이 10일 오전 직접 콘서트장을 찾아 전문가들과 현장 안전점검을 진행했다.

잼버리 K팝 콘서트 행사장 현장 둘러보는 이상민 장관

K-POP 콘서트에는 뉴진스, NCT드림, 있지(ITZY), 마마무, 더보이즈, 셔누&형원, 프로미스나인, 제로베이스원, 강다니엘, 권은비, 조유리, 피원하모니, 더뉴식스, ATBO, 싸이커스, 홀리뱅, 리베란테 등 18개 팀이 출연한다.


+1
0
+1
0
+1
0
+1
0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