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카눈’ 폭우에 휩쓸린 대구 60대 남성… 끝내 안타까운 일 발생했다

825

제6호 태풍 ‘카눈’으로 강풍과 호우가 발생한 가운데 대구시 군위군에서 물에 휩쓸린 남성이 사망했다.

10일 부산 수영구 민락수변공원에 들이닥친 파도 / 이하 연합뉴스

10일 오후 1시 10분께 대구 군위군 효령면 병천교 아래 남천에서 67세 남성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이 남성은 대구 시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대구 군위군 효령면에 위치한 제방이 ‘카눈’으로 유실됐다

효령면에서는 이날 오전 태풍으로 주민이 대피하기도 했다. 현재 경찰과 소방 당국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 중이다.

10일 낮 12시를 전후해 군위군에선 20여 건의 구조 요청 신고가 접수됐다. 이날 오전 11시께 효령면 남천 수위가 상승하면서 약 200여 명이 효령초등·중등·고등학교 건물로 대피했다. 이날 오후 1시 효령면에선 “가족과 연락이 끊겼다” “할머니가 고립됐다”는 신고 등이 접수됐다.

낮 12시 45분쯤엔 군위읍 수서리 지하차도에 차량이 침수됐으나, 소방당국이 출동해 안전하게 구조됐다. 효령면 매곡리에서도 도로가 유실되는 등 7가구가 고립돼 소방당국이 구조 작업을 진행 중이다.

군위군은 이날 오후 1시부터 오후 5시까지 버스노선 운행을 중단했다. 오후 2시 기준 군위군 누적 강수량은 168.5mm에 달한다.

태풍 ‘카눈’의 영향으로 물에 잠긴 자동차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태풍 ‘카눈’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며 24시간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10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태풍 카눈의 이동 경로와 현황에 대해 대통령실 참모들로부터 실시간으로 보고를 받으며 대비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 카눈이 ‘강’의 강도에서 ‘중’의 강도로 상륙에 한반도를 느린 속도로 종단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현장이 태풍 대응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윤 대통령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당장 주재하거나 소집할 계획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은 태풍 카눈이 북한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예상되는 오는 11일 오전까지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할 방침이다.


+1
0
+1
0
+1
0
+1
3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