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다 떠난 새만금 잼버리… 유일하게 남아 단식 중인 사람이 있습니다

569

새만금 잼버리 야영장에서 발생한 성범죄 논란의 여진이 좀처럼 가시지 않고 있다.

철수 중인 새만금 잼버리 참가자들 / 뉴스1

지난 6일 전북연맹 스카우트 제900단은 지난 2일 영내 여성 샤워실에 태국인 남성 지도자가 들어온 성범죄에 대해 잼버리 조직위가 제대로 조치하지 않았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지난 6일 전북 부안군 세계스카우트잼버리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스카우트 전북연맹 비마이프렌드 관계자가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잼버리 영지 내 성범죄 사건 발생과 관련해 퇴소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뉴스1

조범석 스카우트 전북연맹 대장은 지난 7일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문화적 차이라고 해도 분명히 기본적인 규율은 있을 건데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재 조 대장은항의하면서 조기 퇴영 의사를 밝힌 뒤 단식 투쟁까지 이어가면서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이어 조 대장은 “이런 상황에 저 혼자 지금 영지에 남아서 단식 투쟁하고 있다”며 “잼버리 기간이 한 5일 정도 남았는데, 이런 사실이 있다는 것을 알리겠다”고 말했다.

전북지역 스카우트의 항의성 퇴소와 관련해 “가해한 외국 지도자는 계속 활보하고 다니는데 왜 우리 대원들이 이런 피해를 봐야 하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원들 영지에서 나갈 때 혼자 남아 있을 때 대원들 뒷모습 보면서 많이 울었다”며 “학부모님들한테도 전화가 오고 그래도 학부모님들이 이해해 주시고, 학부모님들이 영지 안에 들어와서 같이 (투쟁에) 동참하고 싶다는 그 말씀까지도 하고 계신다”고 말했다.

또 “(성범죄 의혹을) 학부모님들께서 알게 되시고 잼버리장 근처에서 차 한 40대가 경적을 울리면서 항의를 표했던 것이 있다”고 강조했다.

태국 남성 지도자의 성범죄 의혹에 대해, 태국 스카우트연맹 수띤 깨우파나 사무총장은 ‘실수’였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지난 7일(현지 시각) 태국 매체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새만금 잼버리 영내에서 태국 남성 지도자가 여성 샤워실에 들어가 성범죄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수띤 총장은 그가 실수로 샤워실을 이용한 것이라 주장했다.

이어 수띤 총장은 남성 지도자가 심지어 노래를 부르면서 샤워를 했다면서, 의도하지 않고 여성 샤워실에 들어갔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수띤 총장은 남성 지도자가 잼버리에서 태국으로 돌아오면 태국 교육부도 조사를 벌일 것이라고 밝혔다.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에서 조기 철수한 독일 대원들과 지도자들이 8일 오후 경기 용인시 처인구 명지대학교 기숙사에 도착해 짐을 옮기고 있다. 세계스카우트연맹은 기록적인 제6호 태풍 ‘카눈’이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되자 이날 버스 1000여 대를 동원해 156개국 3만6000여 명을 수도권으로 철수시키기로 했다. / 뉴스1

한편 제6호 태풍 ‘카눈’의 북상으로 2023 새만금 잼버리에 참가했던 대원들은 조기 퇴영해 전국 8개 시도 대학 기숙사와 기업 연수원 등으로 분산 배치됐다. 숙소 비용은 정부가 사후정산 하는 방식으로 부담한다.

대상 인원은 156개국 스카우트 대원 3만 7000여 명이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