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이 결국 증명하고 말았다… 모든 기록이 ‘사상 최대’

753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 쿠팡 제공

쿠팡이 고물가와 경기침체에 따른 소비 위축 국면에서도 올해 2분기 사상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쿠팡은 지난해 3분기 이후 4개 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가면서 2010년 창업 이래 첫 연간 흑자 달성에도 한 발 더 다가섰다.

미국 뉴욕증시 상장사인 쿠팡은 올해 2분기 매출이 58억3천788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 증가했다고 9일 밝혔다.

쿠팡이 제시한 분기 평균 원/달러 환율 1천314.68원을 적용하면 매출은 약 7조6천749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다.

영업이익은 1억4천764만달러(약 1천940억원)로 지난 1분기에 처음으로 1억달러선을 넘어선 뒤 다시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3·4분기 연속 흑자를 내고도 연간 적자를 벗어나지 못했지만, 올해는 1분기부터 내리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순이익도 1억4천519만달러(약 1천908억원)로 흑자 전환했다.

쿠팡은 지난해 2분기 매출은 50억3천782만달러를 기록했지만, 6천714만달러의 영업손실을 낸 바 있다.

쿠팡은 실적 발표 후 컨퍼런스콜에서 “올해 2분기 국내 유통시장은 3.1% 성장했지만, 쿠팡은 같은 기간 21% 성장했다”며 “로켓배송뿐 아니라 후발주자인 패션과 뷰티, 오픈마켓 형태의 마켓플레이스, 일반 판매자 상품을 익일배송 해주는 로켓그로스 등도 큰 폭으로 성장했다”고 강조했다.

또 2분기 한 번이라도 제품을 구매한 활성 고객은 1천971만명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0% 늘었고, 고객 1인당 매출도 296달러(약 39만원)로 5%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잉여현금흐름(Free cash flow)도 좋아졌다.

12개월 누적 잉여현금흐름은 지난 1분기 4억5천100만달러로 첫 흑자를 기록한 데 이어 2분기에는 11억달러로 늘었고, 마진율도 5.1%를 기록하며 수익성이 빠르게 개선됐다.

조정 EBITDA(이자·세금·감가상각 전 순이익)는 3억22만달러로 처음으로 3억달러를 돌파했다.

쿠팡플레이와 쿠팡이츠, 해외사업, 핀테크 등 신사업 부문의 매출은 1억5천629만달러로 지난해보다 2%가량 감소했다.

김범석 쿠팡 창업자는 컨퍼런스콜에서 중소기업과 동반 성장을 특히 강조했다.

그는 “로켓그로스 서비스의 성장 속도는 전체 비즈니스 성장률보다 2배 이상 빠르다”며 쿠팡의 물류망이 중소 상공인의 성장을 돕고 있다고 언급했다.

로켓그로스는 쿠팡에 입점한 중소 상공인들에게 제품 보관과 포장, 재고관리는 물론 로켓배송도 제공해주는 서비스다.

김 창업자는 또 “대만 로켓배송도 출시 이후 10개월간 빠르게 성장했다”며 “대만 고객에게 수백만개 이상의 한국 제품을 제공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70%는 한국 중소기업 제품이다”고 말했다.

쿠팡에 따르면 대만 로켓배송의 초기 성장 속도는 국내에서 로켓배송이 출시됐을 때보다 빨랐다. 쿠팡은 향후 대만 사업에 대한 투자도 늘릴 계획이다.

쿠팡이츠와 와우 멤버십 연계 할인 프로그램도 의미 있는 성과를 내고 있다.

쿠팡은 지난 4월부터 와우 멤버십 회원에게 쿠팡이츠 10% 할인 혜택을 주는 지역을 확대해가고 있는데, 해당 지역에서 쿠팡이츠의 시장 점유율이 5% 이상 증가했다.

김 창업자는 “멤버십 연계 할인이 유료 회원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며 “쿠팡이츠 할인을 와우 멤버십 정규 혜택으로 제공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국내 유통 시장은 3년 이내에 5천500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쿠팡의 점유율은 여전히 한 자릿수로 우리의 여정은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추가 성장 의지를 다졌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지난해 쿠팡의 유통 부문 시장 점유율은 4.4% 수준이다.


+1
0
+1
0
+1
0
+1
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