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려 6일째 내구성 테스트 중인 갤럭시 ‘Z플립5’…31만 번 접고 펴도 멀쩡

405
※ 광고용으로 작성한 글이 아니라는 점을 밝힙니다.

삼성 갤럭시 Z플립5가 경이로운 내구성을 자랑하고 있다.

삼성 갤럭시 Z플립5 실제 모습 / 뉴스1

폴란드 IT유튜브 채널 ‘Mrkeybrd’는 지난 3일부터 8일 현재까지 라이브로 삼성 Z플립5 내구성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당초 해당 실험은 폴더블 스마트폰 Z플립5와 모토로라 레이저40울트라의 내구성을 비교하기 위해 계획됐다. 해당 실험은 두 명의 참가자가 두 제품을 계속 여닫는 방식으로 시작됐다.

그러나 방송이 시작되고 약 96시간이 지나자 모토로라 제품은 작동을 멈췄다. 4만 3000회를 넘자 이상이 시작됐으며 12만 6266회를 끝으로 고장 났다.

이후 유튜브 채널은 여러 명이 교대해 가면 Z플립5의 테스트를 하고 있다. 1초에 1~2회 여닫는 속도를 유지하고 있지만 8일 오전 11시 30분 기준 실험은 계속되고 있다.

지난 3일부터 진행되고 있는 Z플립5 내구성 테스트 / 유튜브 ‘Mrkeybrd’

심지어 횟수를 세는 기계가 먼저 망가지기도 했다. 또한 실험을 진행하던 이들도 지쳐 여러 명이 릴레이 형식으로 진행 중이다.

이에 채널 측은 “기계가 스마트폰을 여닫는 건 관심 없다. 기계는 사람이 아니다. 실제 사용하는 것과 결과가 다를 수밖에 없다. 우리는 직접 손으로 여닫는 실험으로 결과를 얻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실험은 삼성과 모토로라의 후원이나 영향을 전혀 받지 않았다. 두 제품 모두 실험을 위해 직접 구매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채널에서 진행 중인 실험은 8일 오전 11시 30분 기준 31만 회를 넘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