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맥도날드에서 이렇게 추잡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사태가 심상치 않습니다

993

영국 맥도날드에서 직장 내 괴롭힘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10대 성추행까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 큰 파장이 일고 있다.

맥도날드 로고 / 뉴스1

영국 맥도날드에서 직장 내 괴롭힘 문제로 100명 이상이 피해를 호소했으며, 이로 인해 영국과 아일랜드 지역 총책임자인 알리스테어 마크로우 최고경영자가 직접 사과했다고 영국 BBC가 18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영국 맥도날드는 지난 2월 맥도날드의 사내 괴롭힘과 관련한 의혹이 제기됐을 당시 평등및인권위원회 등에 관리자가 현장에서 성희롱 예방을 지원하는 데 동의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영국 맥도날드는 모든 형태의 괴롭힘에 대해 무관용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바뀐 게 없었다. BBC 조사 결과 영국 맥도날드 직원들이 상급자에게 피해 사실을 알리고 도움을 요청했음에도 대부분 묵살당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성폭행 등 성 비위 31건, 성희롱 78건, 인종차별 18건, 동성애 혐오 6건 등 100건 이상의 피해 사례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영국 북서부 체셔 지점 맥도날드에서 일했던 17세 직원은 성기를 노출한 20대 상급자로부터 “혼혈 아기를 만들고 싶다”는 등의 성추행 발언을 들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상급 관리자는또 다른 17세 여직원에게 접근해 민감한 신체 일부를 접촉해 성폭행을 시도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이와 관련해 영국 및 아일랜드 지점 총 책임자인 알리스테어 마크로우 최고경영자는 “부족했던 부분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공식 사과했다. 그는 “현재까지 제기된 모든 혐의를 조사할 것이며 입증된 가해 사실에 대해서는 해고를 포함해 법적으로 부과할 수 있는 가장 엄중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고 BBC는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