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급속히 퍼지고 있는 서초구 초등학교 교사 ‘루머’, 진실은 이랬다

1389

한 학부모가 악성 민원으로 생을 달리한 A 교사에 대해 퍼지고 있는 잘못된 정보를 정정했다.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초등학교 앞에 근조화환이 놓여 있다. 서울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이 학교 1학년 담임인 A씨(23)가 극단적인 선택으로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 이하 뉴스1

지난 18일 서울 서초구 초등학교 교실에서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A 교사와 관련해 허위 사실이 퍼지고 있어 한 학부모가 직접 정정에 나섰다.

학부모 B씨는 지난 19일 트위터 계정을 통해 A 교사가 악성 민원을 견디지 못한 이전 담임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새로 부임했다는 이야기가 잘못됐다고 밝혔다.

앞서 A씨의 사건이 보도되며 일각에서는 A씨가 악성 민원을 견디지 못한 이전 담임 교사의 자리를 채우기 위해 새로 부임했다가 이런 일을 당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A 교사가 담당했던 반의 아이 학부모가 작성한 글 / 트위터

B씨는 “저는 오늘 기사가 나오는 반의 학부모다. 사실과 다른 이야기(문제반이어서 여러 번 담임이 바뀌었다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아직 저희도 모르는 것이 많지만 저희 아이가 정말 너무 좋아하고 대부분 학부모도 너무 좋아하는 선생님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말할 수 있는 건 선생님은 처음부터 담임이었고 문제 반에 중간에 오신 분이 아니라는 것이다. 정말 좋은 분이어서 말도 안 되는 걸 알면서도 내년도 저희 애 담임을 해주길 바랐다는 것 외에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건 이 것 뿐이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SNS에서는 A 교사에게 악성 민원을 제기한 학부모가 현직 3선 국회의원 출신 집안과 관련이 있다는 의혹이 퍼졌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한기호 의원은 해당 집안과 관계가 있는 사람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이에 한 의원은 20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나는 손자, 손녀가 전부 4명인데 해당 학교에 다니는 아이는 없다”라며 “여학생이라고 하던데 여학생은 외손녀 1명으로 중학생”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20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전국의 초등학교 교사들이 이날 오후 3시부터 사건이 벌어진 학교에 모여 추모 문화제를 열 예정이다.

매체에 따르면 A 교사의 사건이 보도된 후 추모제와 관련한 카카오톡 단체방이 생겼다. 이 단톡방에서 전국의 초등학교 교사들이 국화꽃과 촛불을 들고 A씨를 추모하는 문화제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피켓은 준비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집시법에 따르면 문화제에서 특정 목적의 구호를 제창하거나 그 구호가 담긴 현수막을 동원하지 않으면 사전 신고 대상이 아니다.

이들은 검은색 마스크를 쓰고 포스트잇에 A씨를 추모하는 메시지를 적어 해당 학교 정문 앞에 붙이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1
0
+1
1
+1
0
+1
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