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3일) 출근길, 대학로서 143번 등 버스 여러 대 운행이 막혔습니다 (+이유)

279

오늘(13일) 출근길 서울 대학로를 지나던 시내버스가 한때 운행하지 못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회원들이 시내버스 앞을 가로막았다.

전장연 활동가들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혜화동로터리 중앙버스전용차로에서 오세훈 시장을 규탄하며 시내버스를 막아서고 있다. / 연합뉴스

전장연은 이날 오전 기습 시위를 벌였다.

전장연은 이날 오전 8시쯤부터 서울 종로구 혜화동로터리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약 10분간 가로막고 시내버스 운행을 몸으로 막았다.

박경석 전장연 상임공동대표 등 활동가 4명의 도로 진입으로 143번 등 시내버스 5대 이상이 출발하지 못한 채 멈춰 섰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전장연 기습 시위 당시 버스 기사 1명과 일부 승객이 버스에서 내려 출근해야 한다며 항의했다. 그러나 전장연 회원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시위를 이어갔다.

시위에 나선 박 대표는 오세훈 서울시장을 향해 “더 이상 장애인을 차별하지 말고 폭력 조장 단체로 몰아가지 말라. 전장연은 서울시로부터 1원의 보조금도 받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전장연 회원들을 향해 도로교통법 위반 등으로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세 차례 경고했다. 그러자 이들은 이날 오전 8시 10분쯤 버스정류장 앞 인도로 올라갔다.

이후 전장연 회원들은 보행 신호가 파란불일 때만 횡단보도로 내려가 오 시장을 규탄하는 발언을 하는 시위를 10분간 하다가 자진 해산했다.

앞서 전장연은 지난 12일에도 서울 종로에서 시내버스를 가로막는 기습 시위를 했다.

박경석 대표와 이형숙 서울시장애인차별철폐연대 공동대표는 같은 날 오전 11시쯤부터 10분가량 서울 종로구 종로1가 버스정류장 앞 중앙버스전용차로에 앉아 시내버스 통행을 막았다.

이 때문에 서울 동대문 방향 버스 여러 대가 출발하지 못했다. 일부 승객은 버스에서 내려 박 대표에게 항의했다.

한편 전장연은 오는 9월 내년도 정부 예산안이 국회에 상정될 때까지 지하철 지연 시위를 중단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박경석 전장연 상임공동대표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