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전 시장 측근 교수 “나도 여제자 손목 잡아…사제간 정으로”

336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시장 선거에서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지냈던 김수진 이화여대 명예교수가 박 전 시장의 명예 회복을 외쳤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 뉴스 1

김 교수는 지난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전 시장의 3주기 추도사를 공개했다. 그는”3년 전 네가 내렸던 최후의 결단 역시 오직 너이기 때문에 내릴 수 있었던 선택과 결단이었다”라며 “누구보다 자신에게 추상같이 엄격하고 또 당당했던 인간 박원순 평생에 걸친 삶의 자세가 고스란히 응축된 결단, 결코 부끄러워서가 아니라 스스로에게 당당하기 위해서 주저 없이 내린 결단이었다고 믿는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나 자신도 여학교 교수직을 수십 년 해오면서 무수히 많은 여제자들을 가르치고 길러냈는데 나를 스승으로서 존경하고 사랑하고 따랐던 제자들이 당연히 많았다”라며 “이들과 손목도 잡고 어깨를 두들기며 격려도 하고 또 (제자들이) 국내ㆍ외에서 학위도 받고 취업도 하게 되면 얼싸안고 함께 기쁨을 나누는 것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사제 간의 정 나눔이지 여기에 무슨 도덕적ㆍ윤리적 일탈이 개입했겠는가”라고 강조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시장 선거에서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지냈던 김수진 이화여대 명예교수(가운데)./ 연합뉴스

또 김 교수는 “일개 교수가 그러했는데, 수천수만의 지지자들의 사랑과 존경을 받아온 너에게 그야말로 저열한 주홍 글씨가 제대로 쓰일 리가 없다”라며 “누구에게도 너는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아온 이 시대의 사표요 선구자다”라고 못 박았다.

단 김 교수는 “추도사 내용과 관련한 어떤 토론도 사양한다”라고 밝혔다.

김 교수는 박 전 시장과 경기고 동창으로 오랫동안 교류해 온 사이였다.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도 박 전 시장의 정책 자문을 지냈다.

한편 지난 9일 박 전 서울시장의 3주기 추모제가 경기 남양주 모란공원에서 열렸다. 이번 추모제는 지난 4월 박 전 시장의 묘소가 경남 창녕군에서 모란공원 민주열사 묘역으로 이장된 이후 첫 기일에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박 전 시장 배우자 강난희 씨와 유족 등을 포함해 박 전 시장 지지자 모임인 ‘박원순 서울시장 3주기 준비모임’ 회원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2020년 성추행 의혹으로 피소당하면서 극단적 선택을 한 박 전 시장은 유언에 따라 동년 7월 13일 고향인 창녕군 장마면에 묻혔다. 그러나 2021년 9월 20대 남성이 박 전 시장의 묘소를 훼손한 사건이 발생하면서 묘를 이장했다.

김수진 이화여대 명예교수가 10일 페이스북에 게시한 추도사./김수진 교수 페이스북 캡처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1
0
+1
0
+1
1
+1
0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