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완도서 벌어진 처참한 사고… 70대 남성, 경운기에 깔려 사망

1537

전남 완도에서 처참한 일이 벌어졌다.

부모님 선산을 찾아 묘소 관리를 하고 돌아오던 70대 남성이 불의의 사고로 사망했다.

도로 위를 달리는 경운기.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뉴스1

전남 완도경찰서에 따르면 10일 오후 4시 37분쯤 완도군 청산면 읍리의 한 농로 인근에서 사람이 경운기에 깔리는 사고가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뉴스1은 사고를 당한 이는 경운기 운전자 A(73·남) 씨로, A 씨가 집에 귀가하지 않자, 그를 찾아 나선 동생이 이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크게 다친 A 씨는 당시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으며, 동생은 발견 즉시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대원은 좌측으로 넘어진 경운기 아래에 깔린 A 씨를 구조했다.

이후 심폐소생술 등 응급조치를 하고 병원 이송을 위해 소방 헬기를 요청했다. 그러나 기상 상황이 여의찮으면서 헬기가 뜨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추후 가까운 보건지소로 옮겨졌으나, 결국 사망했다.

경운기 사고로 사망한 70대 남성은 선산에 묘소 관리를 하고 오다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해 AI 이미지 생성 프로그램 ‘빙 이미지 크리에이터’로 제작한 이미지 / MS Bing Image Creator

경찰은 A 씨가 선산에서 묘소 관리 작업을 마치고 돌아오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운기가 돌담을 들이받고 넘어지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3일 오후 전남 여수시 돌산읍 한 오르막길에서 경운기가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해 소방 당국이 안전 조치를 하고 있다. / 전남 여수소방서 제공

앞서 지난 3일에도 전남 여수시 돌산읍 한 오르막길에서 경운기가 전복돼 노부부가 사망하는 일이 있었다.

당시 81세 남성은 그의 부인(79세)과 마을 주민 2명(70~80대·여성)을 태우고 인근 마을에 문어를 사러 가다 사고를 당했다.

주행 중인 경운기가 왼쪽으로 넘어지면서 오르막길 아래로 미끄러졌고, 아예 옆으로 구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진 노부부는 끝내 목숨을 잃었다. 적재함에 탄 주민 2명도 부상을 입어 병원 치료를 받았다.

+1
0
+1
0
+1
0
+1
2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