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앙뚜아네트가 사는 아파트인가요?”…프랑스인이 보면 웃을 아파트 작명 수준

256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신현대아파트(압구정 2구역) 재건축 설계안에서 각 동마다 프랑스어로 작명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나 빈축과 조롱을 사고 있다.

아파트 동마다 프랑스어 이름이 붙여져 있다. / 이하 디에이건축(압구정2구역 재건축), 유튜브

설계안을 보면 새로 들어설 아파트 동수는 모두 6개다.

그런데 각 동마다 생경한 프랑스어가 붙어있고 동 번호(101~106동)는 괄호 처리돼 있다.

101동 이름은 벨르빌르, 우리말로 ‘아름다운 도시’란 뜻이다.

102동에 붙여진 몽소와 104동의 플로랄드파리는 프랑스 파리에 있는 공원 이름들이다.

103동 튈르히는 루브르 박물관과 튈르리 궁전 사이에 있는 정원 이름이고, 105동 앙드레 시트로엥은 시트로엥 자동차 설립자 이름이다.

106동 프롬나드 플랑테는 산책길을 뜻한다.

단지 가운데에 놓여있는 12만㎡ 크기의 정원도 ‘그랑 아페제’로 명명돼 있다.

단지 내 정원도 프랑스어 ‘그랑 아페제’로 명명돼 있다.

아파트 설계안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어이없고 창피하다”며 조롱과 비난을 쏟아냈다.

이들은 댓글에서 “외국인들이 이걸 보면 진짜 황당해 할 것” “프랑스인이 보면 실소할 것” “전형적인 천민자본주의” “격 떨어진다” “천박하다” “너무 무식해 보인다” “루이16세와 앙뚜와네트가 사는 아파트인가요?” “메종 드 푸조 하나 만들어주세요”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반감 여론이 일자 설계업체 ‘디에이건축’은 해명에 나섰다.

사측은 “각 동에 붙여진 이름은 동 이름이 아니고 각 동 스카이라운지 이름”이라고 했다. 이어 “처음 설계 구상 때 디자인 콘셉트를 프랑스 베르사유 궁전에서 차용한 결과”라고 부연했다.

유튜브에 올라온 영상에서도 “6개의 스카이라운지는 파리의 성을 모티브로 큐레이션했습니다”라고 나온다.

압구정2구역 재건축 콘셉트로 차용된 프랑스 베르사이유 궁전 모습.

이번 설계에는 프랑스 국적의 세계적인 건축가 도미니크 페로도 참여했다.

페로는 프랑스 국립도서관, 독일 베를린올림픽 벨로드롬을 설계한 유명 건축가다.

압구정 2구역은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434번지 일대 신현대아파트를 새로 짓는 사업으로 설계비는 144억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