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용품 파는 게 죄인가요?… 어머니까지 눈물 흘리며 이런 말씀하시네요”

32

최근 한 청년 사업가가 성인용품점을 운영하면서사회적 편견과 가족의 눈물 떄문에 힘들어하는 사연이 전해졌다.

성인용품점 간판(좌)과 난감해하는 남성(참고 사진) / 뉴스1, Punnawit Suwattananun-shutterstock.com

최근 방송된 유플러스 모바일TV 웹 예능 ‘내편하자3’에 ‘성인용품 파는 게 죄인가요?’라는 고민이 담긴 한 사연이 소개됐다.

제보자 A 씨는 “6년째 성인용품점을 운영하는 20대 후반 남자”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처음에는 정말 힘들었지만, 지금은 3개 지점을 운영할 정도로 자리 잡았고, 솔직히 돈도 꽤 잘 벌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A 씨는 최근 들어 사업을 접을지 심각하게 고민 중이다.

A 씨는 “어린 나이에 시작한 사업이라 이런저런 도움을 얻고자 자영업자 카페에 가입했는데 ‘성인용품 가게 하면 안 부끄럽냐?’ 등의 악플과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욕설을 쪽지로 받았다”고 토로했다.

이러한 악플들은 그에게 큰 스트레스를 안겨줬고, 사업에 대한 회의감을 더욱 증폭시켰다.

어머니의 반대도 그의 고민을 더 했다.

지인들과 카페에 갔다가 아들에 대한 안 좋은 이야기를 들은 A 씨의 어머니는 A 씨에게 “너 그 친구가 뭐라고 하는 줄 알아? 가게에서 파는 성인용품들, 다 네 여자친구랑 써보는 거 아니냐고 하더라. 제발 부탁 좀 할게. 인제 그만 성인용품점 접어라”라고 간절히 호소했다.

A 씨는 “엄마, 그동안 내가 대학교까지 자퇴해 가면서 얼마나 고생해서 이만큼 왔는지 잘 알잖아. 엄마까지 그러면 내가 너무 속상하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어머니는 “며칠 전에도 동창회 갔다가 너 성인용품점 한다고 수군거리는 친구들이랑 대판 싸우고 왔다. 난 내 아들이 남들한테 욕먹는 일 안 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A 씨는 “성인용품점을 한다는 게 이렇게까지 욕먹을 일이냐? 내가 불법적인 일을 하는 것도 아니지 않느냐. 그런데 어머니까지 저렇게 울면서 사정하시니 마음이 안 좋기도 하다. 그냥 계속 해도 된다고 편 좀 들어달라”고 하소연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개그우먼 엄지윤은 “저건 성인용품점에 대한 선입견이다. 쓰다가 걸린 것도 아니고, 걸려도 상관없는 일인데 왜 그러시냐”고 답답해했다.

모델 한혜진은 “익명으로 성인용품 선물하면 다 쓸 거 아니냐”고 황당해했다.

방송인 정미녀는 “일과 본인의 삶은 분리돼야 한다. 성인용품 판매자는 그저 자기 일 열심히 하는 자영업자일 뿐이다. 음란할 것 같고 변태라고 생각하는 게 문제다. 일과 개인의 삶은 다른 건데 이걸 분리하지 못하면서 문제가 생기는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스타를 위해 투표하세요! 스타의 이름으로 기부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