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난리 난 ‘맥도날드’ 매장 상황…“일시적 판매 불가” (+정체)

28

당분간 맥도날드에서 ‘후렌치 후라이’를 구매할 수 없게 됐다.

한국맥도날드는 20일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급히 공지했다.

한국맥도날드는 “예기치 못한 공급망 내 이슈로 인해 일시적으로 후렌치 후라이를 제공해 드릴 수 없게 됐다”며 “빠른 시일 내에 판매 재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세트 메뉴 주문은 불가하고, 버거 단품을 구매할 경우 미디엄 사이즈 콜라를 제공한다.

실제로 매장 내 붙은 공지문에 ‘불편을 겪으시는 매장 방문 고객님들께 버거 구매 시 코카콜라(M)를 무료로 제공해드리고자 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혔다.

맥도날드 매장 내 붙은 문구 /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같은 날, 해당 소식은 실시간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등을 중심으로 빠르게 퍼졌다.

커뮤니티 더쿠 이용자들은 “엥?”, “지금 맥도날드 왔는데 단품만 팔고 있음ㅠㅠ”, “아… 맥도날드 감자 튀김 때문에 가는 건데”, “당분간 안 먹는다…”, “헐 감자 무슨 일 있나”, “패스트푸드점에 감자 튀김이 없으면…”, “헐 또?”, “감자 제철인데 무슨 일이야”, “헐 어제 먹고 왔는데”, “헐 지금 갈랬는데 다른 햄버거집 가야겠다”, “무슨 소리야 감튀가 없다니”, “예전에도 그러지 않았나?” 등 당혹감을 내비쳤다.

실제로 과거 맥도날드는 2021년 8월, 2022년 2월 글로벌 물류 대란으로 후렌치 후라이 공급에 어려움을 겪은 바 있다. 냉동 감자를 활용하는 맥도날드는, 코로나19 팬데믹 당시 해상 운송에 차질을 빚어 감자 수입이 원활하지 못한 것이 원인으로 알려진 바 있다.

이하 맥도날드 공식 SNS계정 글 전문.

맥도날드를 사랑해주시는

고객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예기치 못한 공급망 내 이슈로 인해

일시적으로 후렌치 후라이를 제공해드릴 수 없게 되었습니다.

고객 여러분께 불편을 끼쳐드리게 되어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빠른 시일 내에 판매 재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고객 여러분들의 이해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맥도날드 매장 / 뉴스1

스타를 위해 투표하세요! 스타의 이름으로 기부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