놓칠 수 없는 기회다…롯데·신세계 백화점서 ‘최대 80%’ 할인전 연다

36

롯데백화점과 신세계백화점이 대규모 와인 할인전을 통해 와인을 최대 8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관세청 자료에 따르면 맥주·위스키 등 해외 주류의 지난해 수입액은 16억2천만 달러(약 2조1천900억 원)로 집계됐다. 2018년 10억5천만 달러에서 4년 만에 54% 늘어난 것이다. 이에 주류 무역수지는 지난해 12억 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2018년 6억3천만달러 적자에서 4년 만에 2배 가까이 늘어난 규모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10일 서울 한 백화점에 진열된 수입 와인. / 연합뉴스

롯데백화점과 신세계백화점이 대규모 와인 할인전을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롯데백화점과 신세계백화점이 각각 100만 병과 60만 병의 와인을 최대 8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롯데백화점은 오는 21일 여름 정기세일과 함께 특가 와인행사를 준비했다고 18일 밝혔다. 11개 수입사가 참여해 총 5000여 종의 와인을 할인 판매한다. 프리미엄 와인들은 50% 이상 할인하고, 지역별 인기 와인도 최저가 수준에서 구매 가능하다.

본점, 잠실점, 인천점 등 8개 점포에서는 와인 코너에서 시음 행사도 열린다. 특히, 잠실점 에비뉴엘에 위치한 미슐랭 레스토랑 ‘떼레노 서울’에서는 롯데백화점 와인 클럽 ‘컴바인’ 회원 40명을 초청해 소믈리에와 함께 와인 시음 이벤트를 오는 28일 진행할 예정이다.

신세계백화점에서는 ‘상반기 와인 결산전’을 통해 지난해 대비 20% 증가한 140억 원 규모의 와인을 오는 21일부터 27일까지 할인 판매한다. 지난 1∼5월 동안 30만 원 이상 와인 매출이 전년 대비 31.3% 증가함에 따라, 프리미엄 와인을 중점적으로 준비했다.

이 중 샤또 마고 17(약 117만 원), 샤또 라뚜르 00(약 299만 원), 몽제아 뮈네레 에셰조 그랑 크뤼 21(약 130만 원), 도멘 르로아 부르고뉴 알리고떼 17(약 111만 5000원) 등 고가의 와인도 포함돼 있다.

SSG닷컴 와인하우스에서는 오는 30일까지 600여 종의 와인을 최대 80% 할인해 판매한다. 이번 행사는 소장 가치가 높은 와인부터 대중적으로 즐길 수 있는 와인까지 다양하게 준비돼 있다.

최원준 신세계백화점 식품 담당은 연합뉴스에 “이번 행사는 가성비뿐만 아니라 프리미엄 와인까지 품질이 보장된 와인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한다”며 “와인 애호가는 물론 새롭게 와인을 접하는 소비자들에게도 최고의 쇼핑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대규모 와인 할인전은 와인을 사랑하는 모든 이들에게 놓칠 수 없는 기회다. 고객들은 다양한 종류의 와인을 합리적인 가격에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2021년 9월 9일 서울 한 대형마트에 다양한 종류의 와인들이 진열돼 있다. 올해 추석에는 사회적 거리 두기 영향으로 가족과 집에서 명절을 보내는 ‘홈추’족이 늘어날 전망인 가운데 스테이크나 애플망고, 보르도 와인 등 미식 선물 인기가 급부상하고 있다. 지난 8일 신세계백화점은 지난달 13일부터 이달 6일까지 추석 선물세트 매출을 살펴본 결과 와인(51.5%), 스테이크(20.0%), 애플망고·샤인머스캣(27.0%) 세트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두 자릿수 이상 뛰었다고 밝혔다. / 뉴스1

스타를 위해 투표하세요! 스타의 이름으로 기부됩니다.

+1
0
+1
0
+1
0
+1
0
+1
0